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블록파이도 파산 신청…FTX 붕괴 직격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가상화폐 대부업체인 블록파이가 결국 파산을 신청했다. 우려했던 대로 세계 3대 가상화폐거래소 FTX의 파산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블록파이가 미국 뉴저지주 트렌턴에 위치한 파산법원에 파산법11조에 따른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법원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블록파이는 상위 채권자 10명에게만 12억달러 상당의 부채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전체 채권자와 부채 규모는 훨씬 더 클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WSJ는 "FTX 사태 이후 이어진 최신 파산사례"라고 전했다.

블록파이는 지난 6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 하락으로 보이저 디지털 등의 연쇄 도산이 이어지면서 이미 한 차례 유동성 위기에 몰렸던 업체다. 당시 FTX의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가 백기사로 나서면서 숨을 돌렸었다. FTX와 계열사 알라메다리서치에 4억달러 상당의 한도대출을 받고 FTX가 발행한 FTT를 담보로 자금을 빌리는 등 긴밀한 관계를 이어왔다.

하지만 최근 FTX가 파산하면서 블록파이도 결국 파산 수순을 밟게 된 것으로 보인다. 블록파이는 앞서 FTX 사태가 터진 이후 FTX 및 알라메다리서치에 상당한 익스포저가 있음을 인정했다. 또한 "사업운용이 어려워졌다"며 고객의 자금 인출을 중단하고 플랫폼 서비스도 제한했다. 이에 시장에서는 블록파이가 곧 파산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확산했었다.

파산보호 신청서에 따르면 최대 채권자는 투자신탁인 앙카라트러스트로 7억2900만달러 규모다. 이어 한때 블록파이 인수 의향을 보이기도 했던 FTX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FTX의 미 자회사인 FTX US는 2억7500만달러로 2위 채권자로 확인됐다.

지난해 기준 블록파이의 고객 예탁금은 140억~200억달러다. 가상화폐를 담보로 한 고객 대출금은 75억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올해 가상화폐 가격 하락세를 고려할 때 이들 예탁금의 가치는 훨씬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WSJ는 전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