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쉽지만 졌잘싸!"…★들, 가나전 치른 대표팀에 응원 물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후반전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 헤딩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연예계 스타들이 가나 전을 치른 축구 국가대표팀에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렀다. 이날 경기는 2대3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제이홉은 29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우리 선수분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라며 "멋졌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축구 중계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하고 응원했다.

하이라이트는 28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한민국 대 가나 전을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하며 실시간으로 국가대표 팀을 응원했다. 특히 이날 경기 종료 직전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잡았음에도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종료 휘슬을 불자, 윤두준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항의할만했다"라며 "이건 코너킥을 쳤어야 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은 "잘 싸웠습니다 우리 선수들"이라며 박수를 친 뒤, "그래도 기회를 줬어야지, 너무 아쉽다"며 한숨을 내뱉었다. 윤두준은 "비록 경기는 졌지만, 감동을 선물해준 국가대표팀이다"라며 "너무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뉴스1

조규성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만회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경기 결과는 한국의 2대3 석패. 2022.11.2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혜 역시 가나 전이 마친 뒤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며 "아기들 재우고 오랜만에 봤는데 아쉽지만 잘했다"라고 글을 올렸다.

김이나 작사가도 29일 인스타그램에 "진짜 운동 경기는 이겼을 때 너무 짜릿한 만큼 졌을때 허탈감이 너무 커"라며 "선수들은 오죽할까, 벤투 감독 노발하는데 너무 이해가고 막, 그래도 정말 쫄깃했고 두번째 골 들어갔을 때 너무 소리 질러서 목아픈 것도 행복해"라고 적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은 멋있었어"라며 "포르투갈 경기 두 점 차 우승이라는 꿈을 품어본다"라고 덧붙이며 다음을 기약했다.

공효진은 2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노트북으로 가나 전을 지켜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는 한국이 0-2로 뒤진 상황에 조규성의 헤더로 만회골이 들어가자 "골!!!!!!!!!"이라고 적었고, 이어 동점골에는 "사랑해요, 조규성! 오늘은 소리 질러도 되잖아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도 카타르 현지에서 응원을 한 스타들이 있었다. 전 축구선수 이동국과 아내 이수진, 딸 재시, 시안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서 응원을 앞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또 방송인 신아영이 축구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며 현지에서 응원하고 있음을 알렸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지난 24일 진행된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챙긴 바 있다. 대표팀은 오는 12월3일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맞붙는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