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타르톡톡] 'WC멀티골 새 역사' 조규성 "아직 끝난 것 아냐...끝까지 가봐야 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진행됐다.후반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기뻐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알 라이얀(카타르), 서정환 기자] "아직 끝나지 않았다...마지막까지 가봐야 알 것."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전반 24분과 34분 모하메드 살리수,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연달아 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24, 전북)의 연속 골로 2-2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며 2-3으로 무릎 꿇고 말았다.

아쉬운 결과지만, 'K리그1 득점왕' 조규성의 활약은 빛났다. 그는 두 번의 헤더로 168초 만에 멀티골을 터트리며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조규성은 "두 골을 먼저 이르게 실점하고 열심히 따라갔다. 그런데 마지막에 경기 결과가 아쉽게 된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제 포르투갈과 마지막 경기만 남겨둔 벤투호. 조규성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며 "선수들 모두 잘 준비해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하면 마지막까지 가봐야 알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진행됐다.후반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 헤더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조규성은 두 골을 기록했다. 월드컵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한국 선수는 그가 최초다. 조규성은 "너무 영광스럽다. 월드컵이라는 무대에 이제 뛴다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고 좋았다. 그런데 그런 자리에서 골까지 넣었다는 사실이 정말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작년 김천 상무에 입대한 뒤 본격적으로 웨이트 트레이닝을 시작하며 이른바 '벌크업'에 성공했다. 왜소하다던 평가를 받던 그는 이제 강력한 피지컬이 장점인 공격수가 됐다.

조규성은 이에 대해 "벌크업은 이제 별로 의미 없는 것 같다. 벌크업이 도움이 됐기 보다는, 사실 그냥 자신감인 것 같다. 그냥 하고자 하는 그런 마음이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조규성은 "(라커룸에서) 경기 끝나고 '아직 안 끝났다', '마지막까지 해보자'라고 다들 이야기했다. 아직 끝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면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이제 한국은 내달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12년 만의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승리가 꼭 필요하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진행됐다.후반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 헤더골을 성공시키며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