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EPL서 '손흥민 퇴장' 심판, 카타르서는 '벤투에 레드카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나와 카타르 월드컵 2차전서 종료 휘슬 후 항의하던 벤투 감독에 레드카드


(알라이얀=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는 앤서니 테일러(44·잉글랜드) 심판을 한국 축구 팬들은 두고두고 잊지 못할 듯하다.

앤서니 심판은 28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가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주심을 맡았다.

이날 경기에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가나에 2-3으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