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퇴장’ 벤투 대신 나온 코치, “주심이 기회 박탈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알라얀(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송경택 기자] 벤투호의 세르지우 코스타 코치가 가나전을 돌아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석패했다.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승점 1)은 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최종전 포르투갈전에서 승리한 뒤 다른 팀의 결과를 지켜보게 됐다.

이날 경기 막판 한국은 코너킥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끝냈고 벤투 감독이 항의하던 도중 퇴장당했다. 그 결과 공식 기자회견에는 세르지우 코치가 대신 자리했다.

세르지우 코치는 “전반 25분간 잘 컨트롤 했다. 점유율도 좋았고 전략을 잘 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전반 막판부터 상황이 바뀌었고 통제권을 잃었다”면서 “후반전은 완벽하게 바뀌었다. 점유율도 좋았고 득점할 기회를 차지했다. 마지막 코너킥 같은 경우는 공평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동점골을 넣을 기회를 박탈당했다”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벤투 감독의 퇴장에 대해선 “후반전 우리가 동점을 만들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는데 주심이 박탈했다. 그래서 감독이 대응했다. 주심에게 정당하게 항의할 수 있었던 것인데 퇴장을 줬다. 벤투 감독은 부적절한 말을 하지 않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맹렬히 추격했지만 결국 패배한 한국. 선수단의 사기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세르지우 코치는 “경기 후반부에 기회를 박탈당한 선수들의 입장에서는 노력이 물거품이 된 것이다. 실망감을 느낀 것 같다. 이 경기 끝에 정의감을 느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서 다시 한번 경쟁력을 제대로 보여줄 거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의 공백에 대해선 “벤투 감독이 감정이 풍부하기에 모든 에너지를 쏟았다”면서 “계속해서 같은 방식으로 경기를 준비할 것이다. 벤투 감독은 경기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우리를 좌절하게 하진 않을 것이다. 그는 훌륭한 감독이다. 더 단결해서 모든 힘을 모아 공격적인 경기를 펼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