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후반 투입' 나상호 “월드컵에서 보여줄 수 있다고 자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알 라얀(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넘치는 자신감과 동료들에 대한 강한 믿음을 바탕으로 후반전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지난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 2차전 승리가 간절했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제외한 전방 3인방을 모두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부지런한 활동량을 가져가며 상대를 압박했던 나상호(FC 서울) 또한 벤치에서 시작했다. 그는 후반전에서야 그라운드에 투입됐다.

그리고 2실점하며 끌려갔던 전반전의 아쉬움도 잠시. 한국은 이내 분위기를 바꿨다. 나상호를 비롯해 이강인 등의 투입으로 공격에서 활기를 되찾았고, 조규성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추가 실점이 나오며 경기는 아쉽게 패했지만 후반전 반전을 이루며 경기의 주도권을 빼앗아 왔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경기 후 나상호는 후반전 달라진 공격력에 대해 “전반전에는 우리가 하고자 했던 플레이들이 나오지 못해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후반전 실점한 상황에서 내려앉을 수도 있었지만 우리의 경기력을 잘 보여줬다”라고 설명했다.

나상호 또한 후반전 달라진 요소 중의 한 부분이었다. 2선에서 적극적인 침투로 마지막까지 공격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는 “월드컵을 치를 각오로 단단히 준비해왔다. 이 자신감으로 내가 세계 무대에서 보여줄 수 있다고 자신했기 때문에 좋은 퍼포먼스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아직 한참 부족하지만 슈팅이라든지 돌파적인 부분에서 좀 더 보여준다면 (공격)포인트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무엇보다 이날 드디어 이번 대회 첫 득점이 터졌다. 1차전보다 공격에서 잘 풀리는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서는 “경기장 안에 어떤 선수가 들어와도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면서 특히 첫 득점에 앞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건낸 이강인을 콕 집어 “킥력이 좋고 공격적인 패스라던지 스루패스 등 공간을 침투할 수 있는 부분을 잘해주는 선수다. 덕분에 공격적인 찬스와 득점까지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물론 결과를 가지고 오지 못한 것에 대한 큰 아쉬움도 남는다. 월드컵 2차전에서 승리가 없는 것에 “물론 징크스라는 것도 있지만 우리가 바꿀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거기에 신경 쓰지 않고 한 경기씩 최선을 다하면 우리에게 운도 따라주고 결과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