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테일러 주심, 가나에부정행위"가나 인플루언서도 '황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알 라얀(카타르), 송경택 기자] 추가 시간에 코너킥을 주지 않고, 항의하는 파울루 벤투에게 퇴장 지시를 내린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성토가 쏟아지는 가운데 가나 측에서도 판정이 잘못됐다는 반응이 나와 화제다.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한국과 가나 경기가 끝나고 팔로워 23만5000명을 갖고 있는 가나 인플루언서 Dr 킹 윈터는 "심판이 가나를 위해 부정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

한국이 2-3으로 끌려간 후반 추가 시간.

10분이 주어졌던 후반 추가 시간이 모두 지났을 때 권경원이 날린 중거리슛이 가나 선수 몸에 맞고 골 라인을 벗어났다.

한국 선수들은 코너킥을 준비에 돌입했는데, 돌연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휘슬을 불어 경기를 끝냈다.

선수들은 물론이고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테일러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테일러 주심은 항의를 멈추지 않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 카드를 빼들었다.

윈터는 "모두가 한국이 마지막에 코너킥을 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테일러 심판이 휘슬을 불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주심을 맡았던 테일러 심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잦은 판정 논란으로 악명 높다. 토트넘과 첼시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손흥민이 발을 높에 들었다는 이유로 손흥민 퇴장당한 일이 있으며, 이번 시즌엔 토마스 투헬 전 첼시 감독과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과 판정을 놓고 충돌했다.

팔로워 5만6000명에 육박한 한 팬(@_Zeets)은 "테일러 주심이 세계로 알려지고 있어서 기쁘다"고 비꼬았다.

규정에 따라 벤투 감독은 조별리그 3차전인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