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57억 비자금 조성 주도한 신풍제약 임원 구속...檢, 추가 수사 박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7억에 달하는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 신풍제약 임원이 구속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29일) 증거 인멸 우려를 이유로 신풍제약 A 전무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A 전무는 의약품 원료 납품업체와 단가를 부풀려 거래 내용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57억여 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습니다.

납품업체 측에서 원료 단가를 부풀려 세금계산서를 발행하면, 신풍제약은 실제 단가에 맞는 어음만 지급하고 나머지는 비자금으로 축적한 방식을 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전무의 신원을 확보한 검찰은 정확한 비자금 조성 규모를 확인할 계획인데, 검찰은 신풍제약이 빼돌린 비자금 규모가 수백억 대에 달할 거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비자금이 오너 일가의 경영권 승계 작업에 동원된 것으로 보고, 고 장용택 전 회장의 아들 장원준 전 대표의 개입 여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