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C 데뷔전 권창훈-작은 정우영, 벤투 승부수는 무리수였다 [한국-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에 덜미를 잡히며 16강으로 향하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한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졌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전 0-0 무승부로 기대감을 높였지만 결과는 최악이었다.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과 비교하면 선발 라인업에 큰 변화를 줬다. 골키퍼 김승규와 포백 수비라인(김진수-김민재-김영권-김문환)은 똑같았지만 중원부터 2선, 최전방 모두 가나를 겨냥한 맞춤 전술을 선보였다.

원톱은 조규성이 섰고 2선은 에이스 손흥민과 권창훈, 정우영이 배치됐다. 중원은 벤투의 황태자 황인범, 베테랑 정우영 조합으로 가나와 맞섰다. 월드컵 본선 출전 경험이 없는 권창훈과 정우영을 선발로 내세운 게 벤투 감독의 승부수였다.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전반 20분까지 매끄러운 빌드업이 이뤄지면서 가나를 몰아붙였다. 수차례 코너킥 기회를 얻는 등 우루과이전보다 활발한 공격이 이뤄졌다.

하지만 가나의 견고한 수비는 유효 슈팅을 허락하지 않았고 흐름은 점점 가나 쪽으로 넘어갔다. 한국은 전반 24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에 연이어 골을 허용하면서 0-2 열세에 몰렸다.

실점 후 한국의 반격은 날카롭지 못했다. 손흥민은 집중 견제 속에 움직임이 제한됐고 조규성은 체격 조건이 좋은 가나 센터백들에 묶였다. 여기에 2선 자원들까지 유의미한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해 공격의 파괴력이 떨어졌다.

엑스포츠뉴스


정우영은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뛰어다녔지만 효율성이 높지 않았다. 다른 선수들과 동선이 자주 겹쳤고 자신의 장점인 오프 더 볼 움직임과 전방 압박을 보여주지 못했다. 외려 볼 소유권을 가나 쪽에 넘겨주는 장면이 자주 발생했다.

권창훈도 기대에 못 미쳤다. 특유의 날카로운 왼발 킥과 패스, 연계 플레이가 살지 않았고 최전방에 황의조, 손흥민이 고립되는 현상이 전반 내내 계속됐다.

벤투 감독은 결국 자신의 전술 실패를 인정하고 후반전 시작과 함께 정우영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했다. 권창훈도 후반 12분 이강인과 교체되면서 여러 아쉬움 속에 월드컵 데뷔전을 마감했다.

공교롭게도 한국의 공격은 나상호, 이강인 투입 후 원활하게 돌아갔다. 후반 13분 조규성의 만회골은 이강인의 왼발 크로스부터 시작됐고 나상호는 활발한 전방 압박과 돌파를 통해 활로를 뚫어줬다.

결과론이지만 벤투 감독의 권창훈, 작은 정우영 선발 카드 승부수는 무리수가 됐다. 오는 12월 3일 포르투갈전을 승리하더라도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놓고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몰렸다.

사진=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