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타' 떠오른 조규성, 팔로우 100만 돌파···'외모에 실력도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드컵 본선 데뷔 골 포함 2골 폭발

韓선수 최초 월드컵 ‘한 경기 멀티골’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잘생김’으로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조규성(24·전북)이 그라운드에서 멀티 골까지 터트리며 완벽한 ‘스타’로 떠올랐다.

조규성은 28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선발로 출전해 한국이 0 대 2로 끌려가던 후반 두 골을 연달아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13분 이강인(마요르카)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 골로 마무리한 그는 3분 뒤 소속팀 동료인 김진수(전북)의 크로스를 또 한 번 머리로 받아 넣어 2 대 2를 만들었다. 비록 한국이 이내 가나에 한 골을 더 내줘 2 대 3이 됐지만 조규성의 두 골은 경기장을 찾은 응원단은 물론 경기를 지켜본 한국의 팬들까지 들썩이게 했다.

조규성의 18번째 A매치에서 나온 5, 6호 골이자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월드컵에서 터트린 본선 데뷔 골이다. 연이어 두 골을 만들어낸 조규성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월드컵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조규성은 이번 대회를 통해 전 세계적인 유명세를 탔다.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0 대 0)에서 후반 30분 교체 투입돼 짧은 시간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특출한 외모로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1차전 시작 당시 3만 명 수준이었던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현재 100만명을 돌파했다.

“팔로워가 중요한 게 아니고 경기장에서 보여드려야 한다”고 마음을 다잡은 조규성은 가나전 멀티 골 활약으로 외모는 물론 실력까지 입증했다.

서재원 기자 jwse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