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조규성 멀티골' 한국, 가나와 2-2 동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알라얀(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송경택 기자] 대한민국의 침묵을 깬 건 조규성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조규성이 나섰고 손흥민,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권창훈이 지원했다. 중원은 황인범, 정우영이 지켰고 수비진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경기 초반 한국은 적극적인 압박을 앞세워 주도권을 잡았다. 코너킥을 6차례나 얻을 정도로 공세를 가했다.

하지만 결정력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전반 24분 프리킥 혼전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에서 선제 실점했다. 상대 손에 공이 맞는 장면이 있었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원심이 유지됐다.

한국은 가나의 기세에 밀려 한 골을 더 내줬다. 전반 34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모하메드 쿠두스가 머리로 살짝 건드리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한국이 반격에 나섰다.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차이를 만들었다. 후반 13분 상대 공을 뺏어낸 이강인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다. 조규성이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멈추지 않았다. 2분 뒤 김진수의 크로스를 조규성이 다시 한 번 마무리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