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前 이달소 츄, 소속사 강공에 작정했나 “부끄러운 일 안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츄. 사진|스타투데이DB


그룹 이달의 소녀 전 멤버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 폭언 및 갑질 논란으로 팀에서 전격 퇴출된 가운데, 츄가 퇴출 3일 만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퇴출 배경에 대한 입장을 짤막하게 남겼다.

츄는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소속사가 자신에 대해 언급한 폭언, 갑질 의혹을 부인했다.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5일 츄에 대해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었고,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며 팀에서 제명하고 퇴출시킨다고 기습 발표해 충격을 안겼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 발표를 지켜본 업계 관계자들은 대부분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츄와 함께 일한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츄)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반박했다.

이달의 소녀 멤버인 현진 역시 발표 당일 팬들과 소통 중 “머리가 아프다. 마음도 아프고 화나. 정말 화나”라며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일 거야. 츄 언니 많이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소속사에 부정적인 여론이 계속되자 소속사는 재차 입장을 내놓으며 “지난 11월 25일 오후 5시경 게시한 팬공지문은 회사가 팬들과 이달의소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팀과 멤버의 거취와 퇴출사유를 설명하는 공지문이었지 폭로가 아니”라며 “퇴출사유를 쓰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사실 관계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당하신 분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사실 관계와 관련한 부분은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 잡고 싶은 것이 있는 분이 밝혀야할 문제일 것”이라며 “근거 없는 추측성 기사나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당부드리며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 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언론의 요구에 모든 협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신을 둘러싼 갑질 논란에도 입장을 내놓지 않던 츄였지만 당일 소속사의 추가 입장에 심경이 변화한 것인지, 그는 소속사가 밝힌 퇴출 사유가 사실이 아님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츄는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릴 것”이라며 “걱정해 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달의 소녀는 츄의 퇴출, 탈퇴 충격을 벗어나기도 채 전에 츄 외의 멤버 일부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가요계에 따르면 이달의 소녀는 츄 외에도 다수의 멤버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 법적 분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관련 내용에 대해 확인 결과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츄가 1년 가까이 소속사와 갈등을 벌인 끝에 스태프, 갑질 오명 속 퇴출이라는 절차를 통해 팀을 떠난 데 이어 멤버들의 단체 행동 보도가 이어지면서 사실상 이달의 소녀 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편 츄는 바이포엠스튜디오에 새 둥지를 틀 예정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츄 글 전문>

안녕하세요, 츄입니다.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 대로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습니다.

걱정해 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