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보미, 1천만원 넘는 캠핑카에 "괜찮은데?" 지름신 '뿜뿜' ('뽐뽐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뽐뽐뽐' 영상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그룹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가 캠핑차를 구경했다.

지난 26일, 윤보미가 진행하는 ‘뽐뽐뽐’ 유튜브 채널에는 ‘차박은 이제 안녕할 거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윤보미는 영상 설명란을 통해 "꿈에 그리던 캠핑카를 처음으로 보고 왔어요! 창이 넓어서 개방감이 있었으면 좋겠고, 지하 주차장에 들어갔으면 좋겠고, 남들이 안 하는 독특한 캠핑카 였으면 좋겠는데... 캠핑카 어떻게 살펴 봐야 하나요? 캠핑카 고수 님들의 조언 부탁드려요"라 전했다.

영상 속 윤보미는 “제가 최근에 캠핑을 다시 시작했다. 일반 캠핑카 말고 제가 원하는 캠핑카를 찾기 위해서 엄청 서치를 했다”며 “낚시 캠핑카인데 지금은 이게 판매가 안된다고 하시더라, ‘실물로 우선 한번 보라’고 하셨다"며 청주로 향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보미는 2시간 10분이나 걸려 도착한 청주에서 가게 사장님과 인사를 나눈 뒤 바로 캠핑카 내부를 구경했다. 윤보미는 캠핑카의 넓고 쾌적한 내부에 "좋은데요?"라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이어 캠핑카 2층을 보더니 “사장님 혹시 이거 제가 만약에 원하면 조금 수정도 가능한가요?”라 물었다. 사장님은 "지금은 제작 안 해요"라고 거절, 윤보미는 당황하며 "그러면 제가 여기에 온 의미가 없잖아요"라고 실망했다.

다른 캠핑카도 구경한 윤보미는 가격을 물었다. 그러나 사장님은 "글쎄요"라며 가격을 고민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보미는 "지금 정하시는 거예요?"라며 웃었고, "좀 싸게 해주시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장님이 이를 받아들이자 윤보미는 "괜찮은데?"라며 캠핑카 '지름'을 진지하게 고민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뽐뽐뽐' 영상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