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발 출격' 김민재, 테이핑 하고 워밍업 정상 진행...무실점 이끈다 [한국-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김민재(나폴리)가 종아리 근육 부상을 안고 정상적으로 워밍업에 나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8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한국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고 가나는 포르투갈에게 2-3으로 패했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한 가운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황의조 대신 조규성이 원톱으로, 이재성 대신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뛰는 정우영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뛴다. 오른쪽 날개도 나상호가 아니라 권창훈이 나선다.

나머지 포지션은 우루과이전과 같다. 손흥민이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하는 가운데 카타르 알사드에서 뛰는 베테랑 정우영과 황인범이 더블 볼란테를 형성한다.

김승규 골키퍼를 비롯해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수비를 구성하는 것도 같다.

우측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연이틀 훈련에 빠졌던 김민재가 선발로 돌아왔다. 27일 경기 전 공식 훈련에서 다시 모습을 보였지만, 팀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던 그는 벤투 감독이 당일 오전 선택을 한다고 밝혔고 결국 가나전에도 선발을 명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재는 이날 경기 전 워밍업에서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했다. 스프린트나 좌우 밸런스 모두 무리 없이 소화했다. 다만 그는 우측 종아리에 강하게 테이핑을 하고 훈련에 임했다.

더욱이 선발진 훈련 때 권경원이 같이 훈련에 참여해 김민재의 교체 가능성 역시 있다. 김민재가 전반만 소화하고 권경원과 교체돼 휴식을 부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경기장에서 김민재를 지켜본 조원히 KBS 해설 위원은 "지금 보고 있는데 좌우 밸런스에 문제가 없고 스프린트 역시 문제가 없다"며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우루과이전 철벽 수비를 보여줬던 김민재가 가나전 역시 봉쇄하며 대표팀의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이끌지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