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지지율 3.0%p 오른 36.4%…정부 출범 후 1주 최대 상승폭 [리얼미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리얼미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0%포인트(P) 오르며 4주 만에 30%대에 재진입했다.

28일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이달 21일부터 25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6.4%, 부정 평가는 60.8%로 나타났다.

전 조사 때보다 긍정 평가는 3.0%포인트 상승, 부정 평가는 3.0%포인트 하락했다.

이런 지지율 상승 폭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치다.

지역별 긍정 평가는 부산·울산·경남(8.8%포인트 상승), 광주·전라(7.4%포인트 상승), 서울(4.3%포인트 상승) 등에서 두드러진 상승폭을 보였다.

특히 보수층(0.7%포인트 상승한 60.1%)보다 중도층(3.1%포인트 상승한 34.8%)에서 오름세가 강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여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동참하기로 한 결정 등이 중도층에 영향을 미쳤다”면서도 “중도층의 회귀를 알리는 신호인지, 일시적인 현상인지는 정부·여당의 향후 행보에 좌우될 전망”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2.6% 포인트 떨어진 45.5%, 국민의힘은 3.0%포인트 오른 36.8%를 보였다. 이어 정의당 3.8%(0.2%포인트 하락)였고, 무당층 12.3%(전주와 동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97%·유선 3% 자동응답 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7%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0% 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