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EU 디지털 파트너십 체결...AI·반도체·슈퍼컴 등 11대 분야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공지능·반도체·슈퍼컴퓨터·차세대 통신·디지털 플랫폼 등 협력 추진

반도체 논의하는 한-EU 연구자 포럼 매년 개최...공급망 안정 방안 협력도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유럽연합(EU)이 '한-EU 디지털 파트너십'을 2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과 EU은 디지털 기술의 개발과 활용이 민주적 가치, 인권에 대한 존중, 사회문제 해결 목표, 국민의 삶의 질 향상 원칙 등에 기초 아래 진행되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디지털 파트너십을 통해 인프라, 인적역량 향상, 기업의 디지털 전환, 공공 서비스의 디지털화, 디지털 통상 등의 모든 디지털 관련 사안에 대한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

디지털 영상회의로 진행한 협약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띠에리 브레통(Thierry Breton) EU 내수시장 집행위원이 참석해 서명했다.

지난 9월 윤석열 대통령은 글로벌 디지털 혁신의 방향성을 담은 '뉴욕구상'을 제시하고, 이를 한국이 선도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관계부처 합동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수립‧발표(9.28)했다. 이어 11월 열린 'B20 서밋'에서도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한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국제 사회에서 국가 간 디지털 협력을 주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9월부터 박윤규 제2차관 주재로 '한-EU 디지털 파트너십 체결 논의', '한-독 디지털 정책대화 개최', '한-영 디지털 파트너십 논의' 등 유럽과 협력 논의를 진행해 왔으며, 뉴욕구상의 철학과 가치를 유럽 주요국과 공동으로 구현해 나가기 위한 논의를 보다 구체화해 이번 한-EU 디지털 파트너십 체결에 이르렀다.

양측은 앞으로 △공동연구 △반도체 △초고성능컴퓨팅(HPC) 및 양자기술 △사이버보안 및 신뢰 △차세대 5G·6G △인적역량-인력교류-디지털 포용 △인공지능 △온라인·디지털 플랫폼 협력 △데이터 관련 법 및 체계 △디지털 신원 및 신뢰 서비스 △디지털 통상 등 11대 협력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반도체 분야 최신 기술과 동향을 논의할 수 있는 '한-EU 연구자 포럼'을 과기정통부 주관으로 신설하고, 조기 경보체계 구축 등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반도체 보안 관련 국제 표준화 협력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초고성능컴퓨팅(HPC) 및 양자기술 분야에서는 상호 관련 인프라 접근성을 높이고 연구자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으며, 특히 관련 학회 등을 통한 교류를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초고성능컴퓨팅(HPC) 및 양자기술 분야 협동연구와 국제 표준화 분야에서도 협력을 이어가며 전문가로 구성된 워킹그룹을 신설하기로 했다.

사이버보안 분야는 사이버보안 위협 정보공유 확대와 제3국의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고, 과기정통부와 유럽연합사이버보안원간 협약 체결을 추진할 예정이다.

차세대 5G·6G 분야는 응용, 표준, 활용 사례, 상호운용성 및 지속 가능성을 포함한 생태계에 대한 공통된 비전을 마련하고, 연구협력 강화, 주파수 정보 공유, 국제행사를 통해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인공지능 분야는 고위험 인공지능의 범위와 관련 법·정책 추진 현황을 공유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실현방안에 대한 논의를 추진한다.

디지털 플랫폼은 순기능을 극대화하고 역기능은 최소화하여 혁신, 안전, 공정이 균형을 이루는 디지털 플랫폼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사례 및 시장 조사, 학술활동, 자율규제 등 비규제적 모범사례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데이터 분야는 신뢰에 기반한 데이터의 자유로운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하며, 데이터 경제 육성을 목표로 하는 데이터 정책 개발 및 시행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디지털 통상은 산업부와 EU통상총국간 종이서류 없는 무역과 온라인 소비자 보호 등 다양한 디지털 통상 이슈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양측은 디지털 파트너십을 실질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장관과 EU 내수시장 집행위원을 수석대표로 하는 '디지털 파트너십 협의회'를 신설하고, 매년 양측에서 번갈아 개최하기로 했다. 한국은 과기정통부 이외에도 관계부처가 협의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11대 분야 중 디지털 통상과 반도체 산업 협력은 산업부가 주관하며, 협의회에 주요 참석자로 참여하기로 했다.

이종호 장관은 "EU는 디지털 기술 선도 그룹이며 디지털 사회에서 시민의 기본권에 대한 국제적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디지털 대변혁 속에서 신기술 확보와 기술표준 설정뿐만 아니라 우리와 디지털 요소마다 그 가치와 사회에 미칠 영향을 논의할 최적의 파트너다. 이번 디지털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내년 한-EU 수교 60주년에 많은 성과가 창출되기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우르슬라 폰데어 라이옌 EU 집행위원장은 '한-EU 디지털 파트너십'을 환영하며 이를 오랜 협력에 기초한 미래지향적 진전으로 평가했다. 양 정상은 이를 통해 디지털 혁신이 세계 시민의 자유, 인권과 같은 인류 보편적 가치를 지향할 수 있도록 연대할 의지를 밝히며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를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는 한-EU간 협의체를 운영하는데 뜻을 모았다.

아주경제=강일용 기자 zero@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