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킹통장은 못이겨”...올해에만 7조원 빠져나간 왕년의 이상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증권사들이 주식 대기자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금리를 가파르게 올리고 있지만 자금은 오히려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탁금 잔고 역시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고금리 은행상품으로 자금이 이동하는 때문으로 풀이된다.

2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초 69조원에 달했던 CMA 잔고는 지난 24일 기준 61조9304억원으로 줄어들었다. 1년도 안되는 기간 동안 7조원 가량이 빠져나갔다. 같은 기간 투자자예탁금도 70조3447억원에서 47조7310억원으로 32.15% 급감했다.

CMA는 증권사가 고객이 맡긴 돈을 환매조건부채권(RP), 머니마켓펀드(MMF), 발행어음 등에 투자해 발생한 수익을 이자로 돌려주는 금융상품으로 단 하루만 예치해도 이자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수시입출금이 가능하고 매일 수익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은행 파킹통장과 유사하다.

다만 대부분의 CMA는 은행과 달리 원금 보장을 해주지 않는다. 더욱이 CMA 전체 계좌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RP형 CMA의 경우 국채, 지방채, 은행채 등 우량채권에 투자함에도 불구하고 수익률이 3%대인데 이는 최근 국채 수익률이 3% 후반인 것과 비교하면 더 낮다. 최근 고금리 은행 예적금 상품이 쏟아지고 있는 것도 CMA 자금 이탈을 부추기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소형 증권사들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스(PF) 등의 문제에 휘말리면서 투자자들이 CMA 통장에 넣어둔 자금을 찾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하게 된 것도 CMA 자금 유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증권사 CMA 수익률은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미래에셋증권은 환매조건부채권(RP)형 CMA 계좌의 금리를 기존 2.10%에서 2.60%로 0.5%포인트 인상했다. 1000만원 이하 기준 CMA RP 네이버 통장의 경우 금리를 2.55%에서 3.05%로 올렸다. 한국투자증권도 지난달 MMW형 CMA(개인)의 금리를 기존 2.54%(보수차감 후)에서 3.04%로 0.5%포인트 인상했다. 이밖에 KB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등도 CMA 금리를 각각 0.4~0.5%포인트 올렸지만 최근 나오는 고금리 예적금 상품에 비해서는 낮다.

예탁금 잔고 급감은 이자처럼 받는 예탁금 이용료율이 지나치게 낮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투자협회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10대 증권사 중 예탁금 이용료율이 1%를 넘는 곳을 KB증권 한 곳에 불과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