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단독]현빈, ♥손예진 출산 곁에서 지켜봤다…'세기의 부모' 득남 감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현빈이 아내인 배우 손예진과 아들 곁을 지키며 '아들 아빠'의 기쁨과 행복을 만끽 중이다.

28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현빈은 몽골에서 영화 '하얼빈'(우민호 감독) 촬영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 출산한 손예진 곁을 지키고 있다.

12월 출산 예정이었던 손예진은 지난 27일 예정일보다 조금 이르게 출산했다. 손예진이 득남으로 '호랑이띠 아들'의 엄마가 되면서 최근가지 몽골에서 '하얼빈' 촬영에 집중하고 있던 '아빠' 현빈에게 관심이 쏠렸다.

손예진의 출산 후에도 현빈은 몽골에 체류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으나,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하얼빈'은 이미 지난 26일 몽골에서 전체 촬영을 모두 마쳤다.

현빈 역시 예정대로 촬영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왔다. 예정된 촬영이 모두 마무리되면서 계획대로 한국에 들어왔고, 손예진의 출산도 곁에서 지켜보며 감격을 함께했다. 이후 출산한 아내 손예진과 갓 태어난 아들을 살뜰히 돌보면서 득남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빈, 손예진 부부는 가족, 친지, 지인의 뜨거운 축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배우의 첫 득남에 국내외 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무엇보다 빛나는 비주얼을 가진 두 사람인 만큼 '비주얼 다이아몬드 수저'를 들고 태어난 아들에게도 이목이 집중된다.

현빈과 손예진은 영화 '협상'으로 처음 인연을 맺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하며 '세기의 부부'가 됐다. 손예진이 임신 소식을 알린 후 현빈은 영화 '공조2' 인터뷰로 "열심히 살아야죠"라며 "너무 큰 축복이라 좋다. 행복한 마음으로 얼굴 마주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예비 아빠'의 감격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과 아들 모두 건강한 상태다. 손예진은 당분간 몸을 추스르며 건강 회복과 아들 육아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빈은 안중근을 연기하는 영화 '하얼빈'의 개봉을 준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