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라에 주는 이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55㎜ 곡사포 포탄. 육군 페이스북(왼쪽),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기 위해 한국으로부터 포탄 10만 발을 구입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국내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CNN은 25일(이하 현지시간) 한국발 기사를 통해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 위해 한국 무기 제조업체로부터 10만 발의 포탄을 구매할 계획”이라면서 “(해당 포탄은) 미국을 거쳐 우크라이나로 이송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전쟁으로 피폐해진 국가(우크라이나)에 치명적 무기의 원조를 하지 않겠다는 공개적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CNN 25일 보도 캡처.pn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보도는 한국의 무기 산업 발달 과정과 수출 규모를 상세히 설명했으며, 한국산 포탄 10만 발의 우크라이나행과 관련해서는 미 국방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했다고 전했다.

보도가 나온 직후 국내에서는 미국과 CNN 등을 비난하는 반응이 쏟아졌다.

한국 네티즌들은 “미국이 늘 싸움을 부추긴다”, “미국이 자연스럽게 한국을 우크라이나 전쟁에 끌어들이는 모양새”, “러시아와 한국을 이간실하는 미국, 한국을 영원히 미국에 종속시키려는 검은 속내” 등의 부정적인 댓글을 쏟아냈다.

국방부 “미국이 최종 사용자라는 기존 입장 변함 없다”

논란이 이어지자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내 부족해진 155㎜ 탄약 재고량을 보충하기 위한 수출협상이 진행 중”이라면서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한다는 전제(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지난 11일에도 동일한 설명을 내놓았었다. 당시 국방부가 언급한 ‘최종 사용자는 미국’이라는 언급은 한국으로부터 구입한 포탄이 미군의 부족한 탄약 재고에 채워질 뿐, 우크라이나에 직접 살상 무기를 지원하는 것은 아니라는 논리로 해석됐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6월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에서 미국이 제공한 M777 곡사포로 러시아군 진지를 공격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CNN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 위해 한국으로부터 포탄을 구매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놓자, 분위기가 달라졌다. 결과적으로 한국이 제공할 포탄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미국이 구입한 포탄을 어떻게 쓰는지는 미국의 선택에 달렸다는 의견과, 한국산 무기가 ‘우회적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게 될 경우 러시아와의 관계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상충하고 있다.
서울신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 ‘발다이 클럽’ 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방부의 해명처럼, 한국의 이번 포탄 수출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직접 지원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다만 일각에서는 한국과 미국의 이번 무기 거래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위협을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0월 27일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을 제공하기로 결정한 것을 알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 분야에서) 협력을 재개한다면 한국은 어떤 반응을 보일 건가”라고 으름장을 놨다.

미국은 한국산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이유

미국이 한국에서 쏟아질 우려를 예상하고 있었음에도 포탄 10만 발을 수입한 이유는 명백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는 서방 국가들이 무기 재고 부족 사태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올해 여름 기간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하루 동안 소진된 포탄 규모는 우크라이나가 6000~7000발, 러시아가 4만~5만 발에 달한다. 미국이 매달 1만 5000발의 포탄을 생산한다는 걸 감안하면, 생산량이 재고를 따라잡지 못할 가능성이 큰 것이다.

이에 뉴욕타임스는 “서방이 우크라이나로 지원되는 무기 재고를 채우기 위해 한국 등으로부터 탄약 구매를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