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 쪽 "후크 거짓 주장 유감…음원료 받은 적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승기 쪽 "후크 거짓 주장 유감…음원료 받은 적 없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측이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채권·채무가 정리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재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이승기 법률대리인은 "후크가 음원료 정산금 미지급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한 데 깊은 유감을 표하며,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가 이승기에게 빌렸다는 47억원과 관련해서는 "2011년 후크가 빌딩 매입을 이유로 이승기씨로부터 47억원을 투자받았으나, 권진영 대표는 투자와 관련한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승기 #후크엔터테인먼트 #음원료 #권진영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