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도강·금관구 2년간 종부세 증가폭 강남권 앞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도강·금관구 2년간 종부세 증가폭 강남권 앞서

서울 노원·도봉·강북구와 금천·관악·구로 지역의 2년 전 대비 1인당 평균 종합부동산세 인상 폭이 강남 4구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실에 따르면 2년 전 대비 올해 1인당 평균 종부세 인상 폭은 금천구가 203만원이 올라 가장 컸고 관악구 126만원, 강북·구로구가 115만원씩 올랐습니다.

반면, 고가 주택이 많은 강남구는 104만원이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또 서초·송파·강동구와 마포·성동구의 오름폭은 모두 100만원 미만이었고, 용산은 오히려 106만원 내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노도강 #금관구 #종합부동산세 #강남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