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이달의 소녀 출신 츄, 결국 바이포엠과 새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출신 츄(본명 김지우)가 바이포엠스튜디오에서 활동을 이어간다.

28일 이데일리 취재결과 츄는 바이포엠스튜디오에 새 둥지를 틀고 활동 지원을 받고 있다. 바이포엠스튜디오는 조만간 츄의 영입 사실 및 앞으로의 활동 방향성 등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츄는 2017년 12월 이달의 소녀 데뷔 프로젝트를 통해 솔로곡을 내며 가요계에 발을 들였다. 이듬해 이달의 소녀 멤버로 정식 활동을 시작했고, 개별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며 인지도를 높였다.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츄는 지난해 연말부터 전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떠나 새 출발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했다. 올 초 ‘주식회사 츄’라는 이름의 법인 사업체도 만들었다.

고심 끝 새 둥지로 택한 바이포엠스튜디오는 SNS 기반 디지털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쳐온 곳으로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점차 사업을 확장 중이다. 가수 바이브, 벤, 포맨 등이 속한 메이저나인도 인수했다. 향후 츄가 바이포엠스튜디오의 지원을 받으며 이전처럼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다.

한편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츄를 이달의 소녀에서 제명하고 퇴출시키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었고,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됐다”는 게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가 밝힌 입장이다. 소속사의 퇴출 발표 이후 팬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진 가운데 츄는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