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장님을 잠금해제', 짠내 폭발 '노답' 취준생 VS '후광' 번쩍 IT기업 사장··· '극과 극' 비주얼 첫 스틸컷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하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하인드=김미진기자] '사장님을 잠금해제' 채종협이 일생일대의 찬스를 맞는다.

오는 12월 7일 첫 방송되는 ENA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측은 28일, 우연히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역전에 성공한 취준생 박인성(채종협)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초특급 낙하산(?)으로 하루아침에 사장이 된 그에게 어떤 기막힌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스마트폰에 갇힌 사장 김선주(박성웅)를 구하기 위한 그의 메소드급 변신이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인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과 그 이상한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이 뒤바뀐 취준생의 하이브리드 공조를 그린다. 영화 '날, 보러와요', '오케이 마담' 등을 통해 호평받은 이철하 감독과 넷플릭스 '스위트 홈'을 공동 집필한 김형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책임진다. 여기에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을 비롯한 개성 충만한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유쾌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불합격이 일상이던 '노답' 취준생에게 찾아온 인생역전을 변화무쌍하게 풀어낼 채종협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박인성의 파란만장한 일상이 눈길을 끈다. '배우'라는 꿈을 좇아 열심히 살았지만, 현실은 '알바 만렙'의 취준생. 피자 박스에 둘러싸인 그의 영혼 없는 눈빛은 짠내 폭발 일상을 짐작게 한다. 오랜 꿈이었던 '연기'를 접고 평범한 취준생으로 분투하는 박인성의 일상도 포착됐다. 면접장에서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키는 그의 진지한 얼굴에서 간절함도 엿보인다.

그런가 하면 180도 달라진 박인성의 반전 분위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굴지의 IT기업 '실버라이닝' 김선주 사장이 갇힌 스마트폰을 줍게 되면서 하루아침에 인생이 뒤바뀐 박인성이 그의 특급 지령을 통해 사장에 등극하게 된 것.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사장'에 완벽 빙의한 그에게선 짠내 폭발 취준생의 모습은 흔적도 없다. 완벽한 슈트핏에 상대를 압도하는 자신감 넘치는 눈빛은 달라진 위치를 실감케 한다. 특히, 스마트폰에 갇힌 김선주와의 긴밀한 팀플레이를 위한 무선 이어폰도 눈길을 끈다. '자신 대신 사장이 되라'는 김선주의 황당한 제안으로 사장실에 잠입한 박인성이 미스터리를 풀고 사장님을 잠금해제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채종협은 "앉은 자리에서 대본을 다 읽을 정도로 흡입력 넘치는 전개가 재밌었다. 소재도 새로웠고, 저의 또 다른 면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됐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스마트폰에 갇힌 사장과 그를 구해야 하는 취준생, 그리고 속내를 알 수 없는 비서까지 전혀 섞일 수 없는 조합이 힘을 합쳐 진실을 파헤치는 팀플레이가 흥미로울 것"이라며 '하이브리드 공조'에 대한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박인성' 캐릭터에 대해서는 "천성 자체가 깨끗하고 맑다. 겁이 많으면서도 용기 있고 두려움이 없는 다채로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 설정 자체가 연기 지망생이다 보니 다방면으로 재능이 많아야 하는 부분이 있다. 이런 점들을 어색함 없이 잘 표현하기 위해 매 순간 집중하고 고민하며 연기에 임했다"라고 전하며 다채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웹툰과는 또 다른 박진감 넘치는 재미를 생생하게 전해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어쩌다 스마트폰을 줍고 하루아침에 사장이 된 박인성의 행보, 코믹과 스릴을 넘나드는 전개가 어떻게 풀려나갈지 지켜봐 달라. 열심히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니 많은 시청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애정 어린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오는 12월 7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ENA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제공]

<저작권자 Copyright ⓒ 비하인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