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현, 오픈카 탄 영앤리치..배우 되더니 미모 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서현이 일상을 공유했다.

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은 28일 근황을 공개했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오픈카를 타고 드라이브 중인 서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무엇보다 서현은 강렬한 레드 컬러의 앙고라 폴라 니트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세련된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서현은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도적: 칼의 소리'는 격동의 일제강점기에 각기 다른 사연으로 무법천지의 땅 간도로 향한 이들이 조선인의 터전을 지키고자 하나가 되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서현은 극중 진짜 정체를 감춘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 '남희신'으로 분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