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이원석 총장 남양주지청 방문… "진행 중 사건 대부분 전 정부 때 시작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청식 못한 남양주지청 따로 방문

이재명 대표 소환 시기 묻는 질문에 즉답 피해

"국민 섬기는 검찰 돼달라" 당부

아시아경제

이원석 검찰총장(가운데)이 28일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을 방문해 구승모 지청장 등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검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이원석 검찰총장이 28일 "지금 진행되는 사건 대다수는 전 정부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제가 총장이 된 이후 이어받아 계속 수사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동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지청장 구승모)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 정부 인사에 대한 수사가 집중된 모양새여서 균형 감각을 잃은 것 아니냐는 일부 지적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만 수사하고 있고 앞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소환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오늘은 남양주지청을 격려하는 날이다. 이 자리에서 말씀 드리기 어렵다"며 "통상의 사건과 똑같은 기준과 원칙으로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이 총장은 이날 의정부지검 방문 일정 중 따로 시간을 내 남양주지청을 격려방문했다. 이 총장이 본청이 아닌 지청 단위 검찰청을 방문한 것은 남양주지청이 처음이다.

남양주시, 구리시, 가평군을 관할하는 남양주지청은 지난 3월 1일 개청했다.

하지만 검찰청법 개정 논의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개청식이 계속 취소됐다. 특히 지난 5월 3일 법무부 장관 참석 하에 개청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취소돼 전국 67개 검찰청 중 개청식을 하지 못한 유일한 검찰청으로 남아 있었다.

평소 이점을 아쉬워하며 남양주, 구리, 가평 지역 주민들께 예의를 갖추지 못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던 이 총장은 이날 늦게나마 지역 검찰청의 개청을 축하하고 개청을 준비한 직원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방문을 결정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이 총장은 "남양주, 구리, 가평 지역주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던 남양주지청이 문을 열어 지역민들께 남양주지청이 개청했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올리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해서 인사차 왔다"며 "남양주지청은 인구 100만명을 관할하는 대단히 큰 검찰청이다. 고생한 우리 직원들에게도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남양주 출신 다산 정약용의 가르침과 같이 형벌권을 행사함에 있어 삼가하고 또 삼가하면서 국민의 억울한 사정을 세밀히 살펴 국민을 섬기는 검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