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후크 "음원 정산했다"VS이승기 "거짓 주장 유감"‥공방 첩첩산중(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승기/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이승기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음원 정산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승기와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음원 정산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음원 정산했다는 후크와 음원 정산했다는 말은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이승기가 대립 중이다.

지난 25일 후크는 "지난 2021년 전속계약을 종료하였다가 다시 전속계약을 체결할 당시, 그동안의 정산 내역 등을 쌍방 확인하여 금전적 채권 채무 관계를 정산하였고 그와 같은 사실을 확인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익 정산 내역을 확인 중이라며 "이승기와 소속사간의 계약 내용 및 후크 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 단 한번도 음원 정산을 해주지 않았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전했다.

후크는 이승기에게 음원 정산을 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승기는 음원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맞붙었다.

28일 이승기 측 법률대리인은 "후크엔터테인먼트의 거짓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이로 인해 이승기씨는 후크엔터테인먼트와는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승기는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다. 분명한 사실은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이승기에게 음원수익의 발생 사실을 고의로 숨겼고, 정확한 내역과 근거에 따른 정산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2018년 이후 이승기에게 매출 내역서를 제공했으나, 음원 정산과 관련한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가스라이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법률대리인은 "전혀 어려운 문제가 아님에도 아직까지도 음원료 매출내역 및 정산내역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점, 지금껏 '너는 마이너스 가수'라는 가스라이팅으로만 일관한 점에 대해선 다시 한 번 유감을 표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후크가 이승기와 지난해 재계약할 당시, 채권채무 관계를 모두 정리했다고 한 주장에 대해 "해당 합의서는 이승기씨와 후크엔터테인먼트 사이의 음원료 정산 합의서가 아님을 명확히 알린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011년경 빌딩 매입을 이유로 이승기로부터 47억 원을 투자받았으나, 권진영 대표는 투자와 관련한 아무런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승기 측이 후크의 입장문에 반박하며 모든 것은 거짓 주장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승기 측 입장에 후크는 다시 한번 궁지에 몰리게 됐다.

앞서 이승기는 후크에 음원 정산에 관한 내용 증명을 보냈다. 이승기가 지난 18년간 음원 정산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이승기가 노예계약 및 소속사의 가스라이팅 등으로 힘들었을 거로 추측됐고, 후크는 여론을 감지한 듯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답변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한 매체가 후크 권진영 대표의 녹취록을 공개하며 파장이 일었다. 권 대표가 이승기를 "XX겠다"며 폭언한 정황이 드러난 것. 후크는 위기에 몰리며 이승기와 대치 중이다.

이승기가 후크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가운데, 과연 후크가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