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36년 만에 나온 캐나다는 탈락…64년 만에 온 웨일스도 벼랑 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팀포토 촬영하는 캐나다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 캐나다 선수들이 경기 시작 전 팀포토를 촬영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28일 현재 조별리그에서 두 나라가 탈락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처음으로 밟은 카타르가 에콰도르에 0-2, 세네갈에 1-3으로 져 A조 최하위로 처지면서 30일 네덜란드와의 최종전에 상관없이 가장 먼저 짐을 쌌다.

이어 1986년 멕시코 대회 이래 36년 만에 월드컵에 돌아온 F조의 캐나다도 벨기에에 0-1, 크로아티아에 1-4로 거푸 무릎 꿇어 40년 가까이 걸린 복귀 여정을 단 두 경기 만에 마쳤다.

연합뉴스

이란전 패배에 망연자실한 개러스 베일
(알라이얀[카타르] 로이터=연합뉴스) 웨일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개러스 베일(33·로스앤젤레스 FC)이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이란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머리를 감싸 쥐며 괴로워하고 있다. 지난 21일 미국과의 경기를 1대 1 무승부로 마쳐 이날 반드시 승점이 필요했던 웨일스는 이날 경기 후반전 추가시간에만 2골을 내주며 0대 2로 패했다. 2022.11.25 alo95@yna.co.kr


이제 축구 팬들의 시선은 1958년 스웨덴 대회 이래 64년 만에 본선을 뛰는 웨일스로 향한다.

B조의 웨일스는 미국과 1-1로 비기고 이란에 0-2로 져 조 최하위로 처졌다.

잉글랜드, 이란, 미국 등 쟁쟁한 팀들이 B조에서 16강에 도전 중인 형국에서 웨일스가 마지막 16강 티켓을 손에 넣을지가 관심이다. 웨일스는 30일 오전 4시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에 운명을 맡긴다.

처음 또는 오랜만에 월드컵에 나온 나라들은 대부분 그렇듯 경험 부족으로 경기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다.

피지컬에서 크로아티아에 전혀 뒤질 것 없던 캐나다가 수비 조직력 붕괴로 네 골이나 헌납하고 무너진 점이 이를 잘 보여준다.

우리나라는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세계에서 6번째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룬 월드컵 단골이어서 대회 준비, 대표팀 운영 등에서 노하우를 쌓은 노련한 국가다.

월드컵이 시작된 이래 22회 연속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개근한 브라질을 필두로 서독 시절 포함 18번 연속 월드컵 본선을 치른 독일, 이탈리아(14회 연속), 아르헨티나(13회 연속), 스페인(12회 연속) 5개 나라가 연속 본선 출전 부문에서 우리나라보다 앞에 있는 나라들이다.

4년마다 돌아오는 지구촌 최대 축구 페스티벌인 월드컵은 이런 단골 국가들에게는 익숙한 무대다.

연합뉴스

개최국 무패 전통 깨졌다
(알코르=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카다르 대 에콰도르 경기. 0-2로 패한 카타르 대표팀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1 kane@yna.co.kr


그러나 웨일스, 캐나다처럼 월드컵 본선에 오르는 걸 누군가는 일생에 한 번도 구경하기 어려운 나라들도 있다.

미국을 지척에 둔 중미 국가 쿠바와 동남아시아의 인도네시아는 1938년 프랑스 대회 이래 84년 동안 월드컵 본선을 경험하지 못했다.

네덜란드 식민 지배를 받던 인도네시아는 당시 더치 이스트 인디스(Dutch East Indies)란 이름으로 아시아를 대표해 출전했다.

이스라엘은 1970년 멕시코 대회 이래 52년 동안 월드컵 본선 꿈만 꿨다.

쿠웨이트(마지막 월드컵 본선 진출해 1982년), 1950∼1960년대 축구 강국 헝가리(1986년), 중동의 강호 이라크(1986년)와 아랍에미리트(UAE·1990년) 등은 대륙별 지역 예선을 넘지 못하고 본선에서 32∼40년간 멀어진 나라들이다.

cany99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