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은혜 취업청탁 의혹 제기' 민주당 의원들 무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였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KT 취업청탁 의혹'을 제기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민주당 이수진(비례)·백혜련·김승원 의원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당시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그룹콘텐츠전략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 씨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관련 내용을 페이스북 등에 올렸다가 김 후보 선대위에 고발당했다.

검찰은 민주당 의원들이 당시 공적 인물에 대한 검증의 목적으로 김 후보 관련 판결문과 언론 보도를 인용한 것으로, 허위성이나 비방의 목적이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당시 민주당 경기도당 역시 김 후보가 "부정채용에 관여한 적 없다"고 말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고발했으나,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도 이달 18일 '혐의없음'으로 종결했다.

alread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