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제’ 음반 낸 임윤찬 “음악 나누는 일, 누군가에게 또 다른 우주 열어주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음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앨범에 수록된 몸포우의 ‘정원의 소녀들’을 연주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아니스트 임윤찬(18)이 광주시립교향악단과 협연한 실황 음반 ‘베토벤, 윤이상, 바버’를 28일 발매했다. 지난 6월 밴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한 뒤 처음 발표한 음반이자 세계적인 레이블 도이치그라모폰(DG)을 통해 발매한 첫 앨범이다.

지난 10월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열린 콘서트 실황을 녹음한 이번 음반엔 임윤찬이 광주시향과 협연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를 비롯해 광주시향이 연주한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 바버 ‘현을 위한 아다지오’가 담겼다. 임윤찬이 앙코르 곡으로 연주한 몸포우의 ‘정원의 소녀들’, 스크리아빈 ‘2개의 시곡’ 중 1번, ‘음악수첩’ 등 3곡도 수록됐다.

임윤찬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기자들과 만나 콩쿠르 우승 이후 첫 레코딩 레퍼토리로 베토벤 ‘황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예전에는 ‘황제’ 협주곡이 화려하게만 들릴 뿐 4번과 같은 감동은 느껴지지 않았다”면서도 “최근 인류에게 큰 시련이 닥치고 저 역시 밖에 나가지 못한 채 방안에서만 연습하며 ‘황제’를 다시 들으니 이 곡에 대한 인식이 완전히 바뀌었다. 베토벤이 꿈꿨던 유토피아, 혹은 베토벤이 바라본 우주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이 곡을 광주시향과 꼭 연주하고 싶었다”며 오케스트라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임윤찬은 지난해 12월 광주시향 송년 음악회에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협연하며 광주시향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임윤찬은 “첫 리허설 때부터 오케스트라 단원분들이 엄청난 에너지로 연주를 하는데 그런 에너지의 연주는 이전엔 본 적이 없었고, 저에게도 큰 영향을 줬다”며 “라흐마니노프가 가장 좋아했던 오케스트라가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라고 알고 있는데, 세상에 훌륭한 오케스트라는 많지만 저에겐 항상 광주시향이 마음 깊숙한 곳에 자리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28일 서울 서대문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한 홍석원 광주시향 상임지휘자는 “지난해 광주시향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뒤 윤이상 선생님의 ‘광주여 영원히’ 음반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임윤찬군과 협연을 하고난 뒤 같이 앨범 녹음을 하자고 제안을 했다”며 “지난해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이 10대 청년의 질풍노도 같은 엄청난 에너지의 연주였다면, 이번 베토벤 ‘황제’ 연주의 색채는 완전히 달랐다. 특히 2악장이 눈물이 날 정도로 애절한, 완전히 다른 ‘황제’였다”고 말했다. 홍 지휘자는 “임윤찬은 항상 변할 수 있는 다양한 색깔을 가진 피아니스트인데, 그게 모두 설득력이 있으니 천재라고 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앨범은 윤이상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위해 작곡한 ‘광주여 영원히’를 광주시향의 연주로 녹음한 첫 앨범이기도 하다. 홍 지휘자는 “광주시향이 이 곡 연주는 자주했지만 정식으로 녹음한 앨범은 없었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 앨범을 기획했다”며 “윤이상 선생님이 광주를 위해 작곡한 곡이고, 저희 광주시향보다 이 곡을 잘 연주할 수 있는 악단은 전 세계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앨범에 함께 담은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 역시 애도의 의미를 담아 연주한 곡”이라고 덧붙였다.

임윤찬은 콩쿠르 우승 후 첫 음반으로 협연 실황 앨범을 낸 데 대해 “솔로 앨범이 아니라 훌륭한 오케스트라와 함께 음반을 내게 된 것이 오히려 더 자랑스럽다”며 “혼자 녹음했다면 미처 생각하지 못했을 음악적인 부분들을 (오케스트라가) 채워줘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존경하는 피아니스트, 연주자들의 수많은 앨범들 중 스튜디오 녹음보다는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는 라이브 앨범이 더 좋았던 것 같다”며 “자칫 완벽하게 연주해야 한다는 압박이 들어 수많은 가능성을 잃게 되고, 혹은 누가 치는지 모를 정도로 무난한 연주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 스튜디오 녹음이 아니라, 관객과 함께 음악을 나눈 시간이 담긴 실황 음반으로 앨범이 나온 게 의미가 깊다”고 했다.

경향신문

피아니스트 임윤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콩쿠르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우승은 그리 대단한 업적이 아니라고 언급했던 임윤찬은 “콩쿠르에 나가서 운 좋게 1등을 하는 것이 아니라, 호스피스 병동에 계신 분들이나 몸이 불편한 분들 등 음악회에 오시기 힘든 분들에게 직접 찾아가 음악을 들려드리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음악가로서 할 수 있는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물질적인 나눔이나 기부도 의미가 있지만, 음악으로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누군가에게 또 다른 우주를 열어드리는 과정일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제가 손민수 선생님께 배운 것들 중에 하나가 그런 것이고, 저도 그런 일들을 하기 위해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인 임윤찬은 콩쿠르 우승 이후 휴학 상태로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임윤찬의 스승인 손민수 한예종 교수가 내년 가을 미국 뉴잉글랜드음악원 교수로 부임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임윤찬의 해외 유학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렸다. 임윤찬은 추후 유학 계획에 대해선 “내일이라도 당장 죽거나 다쳐서 피아노를 치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는데, 내년 일을 얘기하기 어렵다”며 “섣불리 내년 계획을 얘기했다가 약속을 못지키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아직 모르겠다”고 말했다.

임윤찬은 내달 콩쿠르 우승을 기념한 리사이틀을 잇따라 연다. 12월 6일과 8일엔 각각 통영국제음악당과 대전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10일엔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관객과 만난다. 콩쿠르 우승 기념 연주회지만 콩쿠르 프로그램이 아닌 바로크와 낭만주의 음악으로 프로그램을 채웠다. 임윤찬은 바흐의 ‘3성 신포니아’를 비롯해 리스트의 ‘두개의 전설’, ‘순례의 해’ 중 이탈리아, 올랜드 기번스의 ‘파반&가야르드’ 등을 연주한다.

임윤찬은 “사실 콩쿠르 연주곡들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제안이 있었지만 너무 힘들게 했던 곡들이라 그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웃었다. 그는 “올랜드 기번스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르네상스 작곡가 중 한 명이고, 어렸을 때부터 들었던 곡인데 의미 있는 순간에 연주하고 싶어 첫 곡으로 선택했다”며 “바흐 신포니아는 시적인 표현과 엄청난 비르투오소가 나오는 아름다운 곡인데, 평소 잘 연주되지 않는 보석 같은 곡이라 고르게 됐다”고 말했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