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복잡해진 '죽음의 E조' 16강 시나리오... 주춤한 일본, 이변 이어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8일 카타르 알라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경기에서 패한 후 아쉬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날 일본은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했다. 알라얀=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죽음의 조'라고 불리는 E조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경우의 수에 놓이게 됐다. 상대적 약팀으로 지목됐던 일본이 독일을 상대로 이변을 일으켜놓고도, 복병 코스타리카에 도로 승점을 내줬다. 작심한 독일이 스페인에 무승부를 만들어내면서 결국 네 팀 모두 16강 진출 시나리오가 복잡해졌다. 현재로서는 조 1위조차 안심할 수 없고 4위마저 희망을 걸어볼 수 있는 상황이다.

'좋다 만' 일본... 스페인 잡으면 16강, 비기면 자력 진출 불가


승점 3점으로 조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일본은 최종전에서 스페인을 이길 경우 자력으로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그러나 비길 경우 상황이 복잡해진다. 골득실상 독일-코스타리카의 무승부가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독일이 이기면 독일과 골득실, 다득점, 승자승 순으로 비교해봐야 하고, 코스타리카가 이기면 탈락한다.

일본은 '전차군단' 독일과의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이번 월드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로테이션 전략'을 들고 나온 2차전에서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면서 기쁨은 금방 가셨다.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완파한 스페인을 상대로 이변을 재현한다는 보장이 없다.

조 1위인 스페인은 3차전에서 일본과 비기기만 해도 자력 16강 진출이다. 그러나 패할 경우 독일-코스타리카전 결과에 운명이 달려 있다.

기사회생 독일, 코스타리카 이기고 남의 경기도 지켜봐야


승점 1점으로 현재 E조 최하위인 독일은 코스타리카전에서 무조건 승리한 뒤 스페인-일본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이조차 독일이 28일(한국시간) 열린 스페인과의 2차전에서 무승부를 거두면서 만들어낸 한 가닥 희망이다. 스페인이 일본을 이기면 독일이 16강에 올라갈 수 있지만, 아니라면 독일은 다른 팀과 골득실 등을 따져봐야 한다.

코스타리카의 경우 현재 승점은 3점으로 일본과 같지만, 스페인에 대패한 탓에 골득실에서 일본에 크게 밀려 조 3위다. 코스타리카는 독일전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비길 경우 스페인이 일본을 이겨야 16강에 올라간다.

안갯속에 빠진 E조의 3차전 최종 두 경기는 다음 달 2일 오전 4시 동시에 열린다.

이정원 기자 hanak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