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女사격 국대 19위' 김민경, 이젠 제육보다 체육→코로나도 물리친 열정[TEN피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사격 국가대표' 김민경이 태국 국제대회에서 1부 여성 부문 TOP20에 랭크됐다. 국제실용사격연맹 홈페이지에 공개된 대회 결과에 따르면 그는 오늘(28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345명 가운데 106위에 올랐다. 여성 부문으로 한정했을 때는 52명 중 19위에 해당하는 높은 기록. 다만 현재 2부 출전 선수들이 경기를 치르고 있고 최종 결과는 내달 나오게 된다.

일주일가량 태국에 머물며 대회를 치렀던 그는 귀국 후 코로나19에 확진이 되었지만 격리 중에도 연신 응원해준 팬들에 고마움을 표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42세인 김민경은 사격 국가 대표가 되어 국제 대회로 출격했다. 지난 19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2022 IPSC Handgun World Shoot)'에 출전한 것.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은 100여 개국에서 1600여 명이 참가하는 IPSC LV.5 사격 대회로, 가장 큰 규모의 국제 대회다.

김민경이 처음 사격을 접한 것은 어느 예능 프로그램에서다. 지난 6월 대한 실용 사격연맹(IPSC) KOREA에서 진행된 IPSC LV. 4 자격시험에 응시했다. 이후 국가대표 선발전을 거쳐 국가대표라는 이름을 얻어냈다.
텐아시아


그간 김민경은 특유의 운동 능력을 보여왔다. 그는 주짓수, 킥복싱, 필라테스, 하키, 태권도, 사격은 물론 골프 등 각종 스포츠를 섭렵했다. 40년 평생 운동을 해보지 않았다는 김민경은 어떤 운동 종목이든 빠르게 습득해 감탄을 자아냈다.

남다른 운동 실력으로 인해 '태릉이 놓친 천재', '제육에 빼앗긴 체육 천재'라는 말을 듣기도 했던 김민경. 처음 사격을 접했을 때도 기본자세를 배운 후 12발 중 10발을 표적에 맞히며 남다른 능력을 보여줬다.

김민경의 국가대표 선발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김민경과 선발전을 함께했던 김준기 대한실용사격연맹 감독은 “사격이 부드럽게 안정적으로 이뤄졌다”라고 평가했고 김민경은 “어떻게 했는지 기억도 안 날 정도로 하얗게 불태웠다”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2008년 KBS 2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15년을 희극인으로 살았다. 우연히 타고난 스포츠 DNA를 발견했고, 노력으로 국가대표가 됐다. 영화 같은 캐릭터가 아닐 수 없다.

대중이 호감을 보낸 것은 김민경의 열정과 긍정적인 모습. 김민경은 스포츠 소재들을 그저 예능으로만, 촬영으로만 생각하고 소비하지 않았다. 늘 겸손하고 성실한 태도로 자기화 시켰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혹이 넘은 나이에도, 코로나 19 확진 소식에도 김민경은 그저 싱글벙글이다.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는 노력으로 '국가대표'가 된 것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행복감을 동시에 느끼는 모양새.

피 끓는 근성과 승부욕으로 개그 이외에 또 다른 재능을 발전시킨 김민경의 행보에 박수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전 세계 선수들 속 상위권에 랭크되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멋진 사람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오는 12월 2부까지 합쳐진 최종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이미 흥겨운 균열이 일어났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