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탐사 '한동훈 주거침입' 처벌될까?..."취재 인정이 관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유튜브 채널 '더탐사' 직원들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앞에 무단 침입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공용 공간인 현관 앞도 주거침입으로 볼 수 있다는 판례가 있는데 취재 목적 자체가 어느 정도 인정되는지가 관건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황보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더탐사' 직원들이 한동훈 장관 집 앞을 찾아가 유튜브 방송까지 진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