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이슈]츄, '갑질 증거'는 공개되지 않고 '선행 증언'만 나오고 있는 아이러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츄를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시킨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러나 이후 츄를 지지하는 말들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팬카페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츄를 금일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해 이를 팬 여러분들께 공지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 중이며, 이에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했다.

갑작스러운 츄의 퇴출 소식 그리고 '갑질'이라는 내용은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런데 이후 츄를 옹호하는 말들이 이어졌다.

츄의 유튜브 채널 '지켜츄' 제작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텝이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 주던 앤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라며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는 잘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 해서"라고 했다.

츄가 모델로 출연한 한 브랜드 관계자라고 밝힌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희 회사에 츄 님이 '지켜츄'로 직접 오셔서 촬영도 하셨고 광고도 촬영하셨는데 정말 계속 방긋방긋 웃으셨고 너무 착하고 열심히 하시고 매너 좋은 분"이라며 "기사 보고 정말 놀랐고 이번 일이 잘 해결되셔서 츄 님도 팬분들도 항상 행복만 하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은 팬덤 플랫폼을 통해 츄의 제명 소식에 대해 "머리와 마음이 아프다. 정말 화가 난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팬들이 "혹시 모르니 말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우리도 마음이 아프다"라고 하자 현진은 "누구보다 지금 가슴 아픈 건 츄 언니다. 많이 응원해 주고 사랑해 달라"라고 했다.

츄와 Mnet '달리는 사이'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 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츄와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날 팬카페를 통해 츄 관련 추가 공지를 올렸다.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 츄 팀 퇴출' 공지문은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는 내용의 공지문이었으며, 대중과 언론에 츄의 갑질을 폭로하는 내용을 목적으로 하는 글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퇴출 사유를 기재하는 것은 당연한 설명 과정이나, 이에 대한 사실관계 및 증거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츄 본인이나 피해를 입으신 스태프분의 권리"라며 "해당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분들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며, 이미 당사 측은 츄와 스태프 사이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확인을 마쳤기에 그와 관련한 입장문을 공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당사는 폭언 및 갑질 관계 등과 관련하여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이에 대한 내용과 증거 제공에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아직까지 츄의 갑질에 대한 증거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츄의 착한 인성에 대한 증언은 많이 나온 상태. 이번 사건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