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양 추락 헬기 업체 "탑승자 신고 누락은 승무원 오류로 추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공식적으로 태우려다 오류 범해…여성 2명은 승무원 1명의 지인"

"신고 책임은 기장에게 있어…블랙박스 설치도 필수 의무 아냐"


(양양=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도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 추락한 임차 헬기에 미신고 인원이 탑승한 이유에 대해 기체를 지자체에 임대한 민간 업체 측이 "승무원의 오류로 추측한다"고 28일 밝혔다.

민간 항공업체 트랜스헬리 이종섭 대표는 이날 양양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원을 알 수 없었던) 2명은 승무원 중 1명의 지인"이라며 "비공식적으로 태우려다 보니 (신고를 누락하는) 오류를 범한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