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우 "일본 vs 코스타리카, MVP는 심판"…작심 발언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카타르 2022]

머니투데이

(도하(카타르)=뉴스1) 이동해 기자 = 축구선수이자 해설위원인 이승우가 19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동료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2022.1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해설위원으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을 찾은 이승우(수원 FC)가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E조 2차전 경기에 일침을 가했다.

27일(이하 한국 시간) 일본과 코스타리카는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는 후반 36분 코스타리카의 케이셔 풀러(CS 에레디아노)가 결승골을 기록하면서 코스타리카의 1대0 승리로 마무리됐다.

지난 23일 강력한 우승 후보 '전차 군단' 독일을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두며 16강행 청신호를 켰던 일본은 코스타리카에 무기력하게 패배하며 16강행을 확정 짓지 못했다.

더욱이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독일전을 승리로 이끌었던 라인업을 그대로 가져오지 않고, 11명 중 5명의 선수를 새롭게 선발로 내세우는 기이한 전술을 내세워 해설위원들을 갸우뚱하게 했다.

머니투데이

당초 일본의 승리를 예상했던 박지성 SBS 해설위원. 그러나 양 팀의 라인업을 본 뒤 그는 코스타리카의 승리 혹은 무승부로 마음을 바꿨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 역시 갑작스러운 멤버 변화에 우려를 표했다. /사진=SBS 일본 대 코스타리카 중계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일본의 승리를 점쳤던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이런 상황이 쉽지는 않다"며 "(출전) 멤버를 보니 코스타리카가 무승부나 승리를 거두지 않을까. 예상이 바뀌었다"고 마음을 바꿨다.

이승우 역시 "멤버 변화가 많다 보면 선수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다"며 "갑작스러운 멤버 교체는 중요한 경기에서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의 예상대로 선수 간 합이 맞지 않던 일본은 소극적인 플레이를 펼치다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A매치 첫 패배를 당했다.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박지성 SBS 해설위원, 배성재 캐스터, 이승우 SBS 해설위원 / 사진=이승우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성재 캐스터가 일본과 코스타리카 경기에 대해 "재미없는 경기였다"고 아쉬움을 내비치자 이승우는 "고구마 3개를 연속으로 먹은 듯한 (답답한) 경기였다"고 지적하며 "추가 시간을 짧게 준 심판이 MVP"라고 작심 발언을 해 통쾌함을 안겼다.

한편, 일본은 또 다른 우승 후보 '무적함대' 스페인과 E조 최종전을 앞두게 되면서 16강 진출 확률이 기존 75%에서 20%로 급락한 상황이다.

일본이 아직 득실 차에 앞서 E조 2위를 지키고 있으나(승점 3점, 1승 1패 득실차 0) 현재 E조 4위인 독일(승점 1점, 1무 1패 득실차 -1)은 최종전에서 상대적으로 쉬운 코스타리카와 맞붙기 때문에 일본은 스페인을 잡아야만 자력으로 16강 진출을 확정 짓게 됐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