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이승우 SBS 해설 "김민재 출전하면 가나에 2-1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중계진 박지성, 이승우가 ‘대한민국VS가나 전’을 앞두고 2-1 승리를 점쳤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아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의 H조 조별예선 2차전을 치른다. SBS의 ‘배박승 트리오’ 배성재·박지성·이승우가 생중계에 나선다.

박지성·이승우는 가나를 상대로 대한민국의 첫 승을 예견했다.

앞서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프랑스-덴마크 전’ 경기 스코어를 완벽하게 적중시켰고, 일본-코스타리카 전에서는 일본의 선발 명단을 확인 하자마자 일본의 패배를 예상해 ‘노스트라박지성’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박지성은 “가나 전은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다. 절대 쉬운 팀은 아니지만 두 가지만 보완한다면 승리가 가능하다. 먼저 슈팅을 더 과감하게 시도해야 한다. 그리고 후반 중반부터 전체적인 라인이 상대에 밀렸는데 라인을 내리지 말고 더 적극적으로 경기를 펼쳐야 한다. 이를 보완한다면 가나 전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김민재가 출전한다면 2-1 대한민국 승리”를 예상했다.

이승우는 지난 해 올림픽 남자 축구 대표팀 자격으로 가나와 경기를 치른바 있다. 실전 경험을 앞세운 이승우 역시 대한민국의 2-1 승리를 예상하며 박지성과 뜻을 모았다. 매 경기마다 ‘손흥민 존’을 언급하며 손흥민의 시원스런 슈팅을 희망했던 이승우는 가나 전에서도 “손흥민 존에서의 득점을 기대한다”며 16강 진출을 향한 최대 결전을 앞둔 대한민국 대표팀을 향해 응원을 보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박지성과 이승우는 종아리 부상으로 인해 ‘가나 전’ 결장이 예고된 김민재의 극적인 출전을 희망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미국 전 부상으로 인해 포르투갈 전 출전이 불확실했던 박지성 역시 극적으로 부상 회복 후 포르투갈 전에 합류해 전설적인 골을 넣은 바 있다.

박지성은 “나 역시 ‘포르투갈 전’에 못 뛸 뻔했다. 전날까지 팀 훈련에 함께 하지 못했고 경기 당일에서야 부상이 회복돼, 허락 받고 출전한 것이다. 김민재 선수도 경기 당일까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경험담을 꺼내놓으며 김민재의 회복을 기원했다.

이에 이승우 역시 “내일 김민재 선수를 꼭 봤으면 좋겠다. 월드컵에선 모든 선수들의 간절함이 다르다. 2002년의 박지성 선수처럼, 김민재 선수도 좋은 몸 상태로 내일 경기에서 봤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박지성-이승우는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아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는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가나 전’을 중계한다.

사진= SBS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