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소속사, 음원수익 공방 가열…"정산 못 받아" vs "정산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승기 측 "합의서는 부동산 투자금 47억 처리에 관한 것"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음원 사용료 정산' 여부를 놓고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간 진실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이승기 측 법률대리인은 2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승기는 후크로부터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다"며 "후크가 이승기에게 음원 수익 발생 사실을 고의로 숨겼고, 정확한 내역과 근거에 따른 정산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