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름다움도 유전인가…하지원·고두심, 빛나는 미모 투샷 (커튼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커튼콜’ 하지원과 고두심이 나란히 호텔 낙원을 찾은 모습이 공개된다.

2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에서는 호텔 낙원의 총지배인인 박세연(하지원 분)이 호텔 설립자이자 할머니인 자금순(고두심)을 모시고 외출하는 특별한 시간을 보낸다.

앞서 박세연은 할머니 자금순이 국밥집부터 일군 호텔 낙원을 끝까지 지켜내고자 고군분투하는 중이다. 호텔로 인해 부모가 사망하고 가족의 존재 가치까지 잃었다고 생각하는 큰 오빠 박세준(지승현)이 매각을 추진 중에 있어 신경이 날카로운 상황이다.

자금순은 시한부 3개월 판정을 받고 우울한 장례식 대신 경쾌한 연회를 개최했으며, 유언장을 고쳐 유재헌(강하늘)을 새 상속자로 추가 변경하는 등 남은 시간들을 의미 있게 보내는 중이다.

이러한 가운데 오는 29일 8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에는 자금순이 꽃단장을 한 채 외출 준비에 나선 모습이 담겼다. 짙은 화장에 럭셔리한 액세서리까지 평소와 달리 한껏 멋을 부린 모습. 자금순의 화려한 외출 도착지는 호텔 낙원이다. 손녀 박세연이 옆에서 살뜰하게 할머니의 외출을 돕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텔에 도착한 두 사람이 어딘가를 응시하며 감회에 젖은 모습도 담겨 있어 할머니와 손녀가 나란히 외출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게다가 투병 중인 자금순이 아픈 몸을 이끌고 호텔 낙원까지 행차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커튼콜’ 제작진은 “호텔 낙원을 설립한 자금순과 이를 지켜내려는 손녀 박세연의 열정 투샷으로 공개될 예정”이라며 “호텔 낙원에 인생을 바친 자금순과 꿈도 포기하고 호텔에만 매달린 박세연이 잠시 인생의 숨고르기를 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원과 고두심의 화려한 외출이 공개되는 KBS 월화드라마 ‘커튼콜’ 8회는 오는 29일 오후 9시 50분에 KBS 2TV를 통해 방송한다.

사진= KBS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