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세계아이앤씨, 커피빈 차세대 POS 시스템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남혁우 기자)신세계아이앤씨는 ‘스파로스 클라우드 POS’ 기술 기반으로 커피빈코리아(이하 커피빈)의 차세대 판매시점정보관리(POS)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전국 275개 매장에 적용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세계아이앤씨의 ‘스파로스 클라우드 POS’는 신용카드, 간편결제, 글로벌 결제 등 수많은 결제 기능부터 스마트 오더, 배달, 멤버십, 마케팅 등 POS에서 사용 가능한 다양한 비즈니스 로직을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대형마트, F&B, 패션, 뷰티, 리빙 등 다양한 업종의 고객사를 확보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지디넷코리아

신세계아이앤씨, 클라우드 POS 기반 커피빈 차세대 시스템 구축(이미지=신세계아이앤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파로스 클라우드 POS’ 기술 기반의 커피빈의 차세대 POS 시스템은 시스템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유연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간편결제, 기프티콘, 식권, 선불카드 등 결제 기능을 확대하고, 프로모션 기능을 강화해 소비자 편의를 대폭 향상시켰다. 매장 내 키오스크는 커피빈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에 맞춰 UI, UX를 최적화했고, 직관적인 화면 구성으로 커피빈의 다양한 메뉴를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쉽고 빠르게 주문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매장 POS, 키오스크, 모바일 APP, 배달(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접수된 주문 데이터는 KDS(Kitchen Display system, 주방주문통합시스템)로 통합 전송해 바리스타들이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ERP, 쇼핑몰, 물류 등 커피빈의 다양한 시스템과 연동해 매입, 발주, 매출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어 업무 효율을 크게 향상시켰다.

양윤지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전략IT사업담당 상무는 “‘스파로스 클라우드 POS’가 가진 안정성, 유연성, 편의성의 기술 강점을 기반으로 커피빈만의 서비스를 결합해 차세대 POS 시스템을 구축해 전국 275개 매장에 적용했다”며 “결제 수단을 다양화하고 프로모션 기능을 강화해 소비자 편의성을 향상시켰고 매장에서 발생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통합, 분석할 수 있기 때문에 커피빈의 디지털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혁우 기자(firstblood@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