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붙는 OTT 시장

"넷플릭스 점유율 여전히 압도적…오리지널 콘텐츠가 판가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요 OTT 서비스 제공 콘텐츠 이용행태 분석

연합뉴스

넷플릭스 2021 라인업 소개
(서울=연합뉴스) 25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2021년 콘텐츠 라인업 소개 행사가 온라인으로 열리고 있다. 2021.2.25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시청시간 점유율이 여전히 독보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발간한 'KISDI OTT 리포트' 창간호에 실린 김호정 전문연구원의 '주요 SVOD 서비스 제공 콘텐츠 이용행태 분석'에 따르면 분석 대상 5개 OTT 서비스의 시청시간 점유율은 넷플릭스가 가장 높았으며 차상위 서비스와 상당한 격차가 존재했다.

분석기간(2021년 12월~2022년 4월) 5개 서비스의 전체 시청시간 중 서비스별 점유율은 넷플릭스 44%, 웨이브와 티빙이 각 27.3%, 22.4%, 왓챠와 디즈니플러스가 각 3.7%, 2.6%였다.

또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시간 기준 점유율의 경우 넷플릭스와 여타 서비스 사이의 점유율 격차가 이들 사이의 전체 콘텐츠 시청시간 기준 점유율 격차보다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지널 콘텐츠의 시청 시간 기준 점유율은 넷플릭스가 72.7%로 가장 높고, 티빙(12.6%), 웨이브(9.4%), 디즈니플러스(4.0%), 왓챠(1.3%) 순이었다.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 시간 기준으로도 넷플릭스의 점유율이 52.7%로 가장

높았고, 웨이브와 티빙이 각 17.8%, 23.9%였던 반면 왓챠와 디즈니플러스의 점유율은 2.4%, 3.2% 수준에 그쳤다.

분석 대상 5개 서비스에서 시청된 인기 콘텐츠 역시 넷플릭스와 웨이브, 티빙 3개 서비스를 중심으로 분포했다.

5개 서비스에서 시청된 시청시간 기준 상위 200위 콘텐츠 중 넷플릭스가 제공한 콘텐츠 개수가 97개, 웨이브와 티빙은 각 72개, 88개, 왓챠와 디즈니플러스가 각 16개, 6개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분석 결과를 토대로 "5개 서비스 모두 전체 시청시간에서 오리지널 콘텐츠가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비(非)오리지널 콘텐츠 비중 대비 작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오리지널 콘텐츠가 서비스 간 시청시간 점유율 격차의 발생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각 OTT 경쟁력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강조했다.

비오리지널 콘텐츠 시청시간 기준 점유율은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이 각각

37.6%, 31.3%, 24.6%로 상대적으로 유사했으나, 오리지널 콘텐츠 시청시간 기준 점유율은 72.7%, 9.4%, 12.6%로 그 격차가 훨씬 컸다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아직 절대 수량이 적어서, 전체 시청시간 중 오리지널 콘텐츠의 비중은 제한적이나, 소수의 고품질 오리지널 콘텐츠가 해당 콘텐츠 제공 서비스를 여타 서비스와 차별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예를 들어 넷플릭스의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인 '고요의 바다', '지금 우리 학교는', '소년심판' 등이 공개된 직후 사용자 수, 모바일앱 신규 설치 개수, 1인당 평균 사용 시간이 많이 증가했다고 김 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선호가 상당함과 이들 오리지널 콘텐츠가 기존 OTT 이용자의 이탈을 방지하고 신규 이용자 유입에 기여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고품질의 국내 제작 비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도 주력한다면, 이용자의 다양한 콘텐츠 이용 욕구를 충족시켜 서비스로 유인하는 데 더 효율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lis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