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체 위기 딛고"… 충주 신명중 축구부 6년만에 충북제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주=뉴시스] 이도근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 중인 국가대표 송민규의 모교 충북 충주 신명중이 6년 만에 값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신명중은 최근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 2022 충북도교육감배 및 협회장배 축구대회에서 결승전에서 충북의 축구 강호 청주 대성중을 3-0으로 이기고 우승했다고 28일 밝혔다.

김학순 감독은 대회 최우수감독상을 수상했고, 주장 박태준은 최우수선수상, 양성빈은 수비상, 김동민은 GK상을 각각 받았다.

신명중의 이번 우승은 지난 6년간 팀해체 등 시련을 이겨낸 것이어서 더욱 값지다.

신명중은 2016년 이후 해체 압박을 받아왔다. 이 과정에서 한 때 60명을 넘어서던 선수단도 현재는 1,2학년 선수 17명으로 축소된 상태다.

그러나 해체의 위기 속에서도 김 감독 등 지도자들의 헌신과 선수들의 열정으로 우승을 일군 신명중은 앞으로 과거의 영광을 다시 찾겠다는 각오다.

학교 관계자는 "'충북 최고'의 명성을 다시 찾기 위해 지도자들과 선수들이 똘똘 뭉친 결과"라며 "학교도 교육청,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선수들의 지원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ulh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