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자택 찾아간 더탐사에… 與 “공포와 충격 그 자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진석 “더탐사, 언론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불법 천지 휘젓고 다니는 폭력배와 다름없다”

더탐사 강진구 기자 “저는 기소되길 원한다”

세계일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왼쪽부터 주호영 원내대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성일종 정책위의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팀이 2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을 찾아가 현관문 앞에서 ‘생중계’하자, 국민의힘은 “언론이 아니라 폭력배와 다름없다”라고 맹폭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더탐사란 매체를 보진 않았지만 언론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불법 천지를 휘젓고 다니는 폭력배와 다름없다”면서 “한 장관 집 안에 가족들이 있었다는 것 아니냐. 얼마나 무서웠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밖에서 떠들면서 도어락을 해제하려는 시도는 불법적인 주거침입 행위에 해당하고 용납될 수 없는 폭력”이라며 “사법당국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도 더탐사의 행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행 비대위원은 “더탐사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당한 기자의 마음이 어떤지 당해보라며 보복 방문임을 분명히 했다”면서 “(이들은 한 장관 자택) 현관 앞 택배까지 뒤졌고 모두 생중계됐다. 집 안에는 (한 장관의) 부인과 자녀가 있었다. 공포와 충격 그 자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혁 비대위원은 “더탐사가 법무부 장관 집과 수서경찰서에서 벌인 행패를 보면 대한민국이 법치국가가 맞느냐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면서 “지난 8월 민주당 의원 50명이 더탐사에 대한 검찰 수사가 언론 탄압이란 기자회견을 했다. (더탐사의) 배후에 민주당이 있는 건 아니냐. 아니길 바라지만 사실이라면 빨리 손절하길 바란다”고 민주당도 언급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더탐사가) 스스로를 언론이라 칭하며 취재 목적을 빙자하지만 그들의 파렴치한 정치행위, 범죄행위에 어떤 공익적 목적도 발견하긴 어려워 보인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왜 극단주의자들과 손잡고 협업한 김 의원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느냐. 혐오 정치와 결별할 수 있는 상식에 입각한 민주당의 조치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세계일보

27일 낮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찾아간 ‘더탐사’ 취재진.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갈무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탐사 취재진은 전날인 27일 오후 1시30분쯤 한 장관과 그의 가족이 사는 서울 도곡동 아파트를 방문해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했다.

이들은 동 아파트 정문에 이어 공동현관을 통과한 후 한 장관의 자택 문 바로 앞에 도착해 “한 장관님 계시냐.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라고 외쳤다. 하지만 한 장관 집 안에서 인기척은 들리지 않았고, 이들은 문 앞에 놓인 택배물만 살펴보다 1분30초 뒤 현장을 떠났다.

당시 한 장관은 외출 중이었으며, 집 안엔 한 장관 부인과 자녀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장관은 이 소식을 듣고 귀가해 해당 취재진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도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탐사 팀은 ‘한 장관이 언론에 알려진 자택과 다른 곳에 거주하고 있다’하는 제보가 들어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찾아갔다고 했다. 또한 이들이 공동현관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자, 한 입주민이 “열어주겠다”며 비밀번호를 눌러줘 통과할 수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이 장면이 생중계 되지는 않았다.

취재진은 한 장관 집 앞에 쌓여있던 택배 수취인이 모두 한 장관의 아내 이름으로 돼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온라인쇼핑을 잘 안하나 보다”, “한 장관이 아내 이름으로 쇼핑할 수도 있다”는 등의 대화도 나눴다.

더탐사 팀은 지난 9월 한 장관 퇴근길을 1개월 가까이 스토킹한 혐의로 고소 당해 수사를 받는 중이기도 하다.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더탐사 기자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려 했지만 응하지 않아 집행이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더탐사는 27일 <나를 고소하라 한동훈 장관!>이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기도 했다. 한 장관으로부터 주거침입 고발을 당한 후 올린 것이었다.

해당 영상에서 더탐사 소속 강진구 기자는 한 장관을 향해 “반드시 수사휘권을 발동해서 강진구 기자를 기소하라”면서 “자신 있으면 저를 법원 재판에 회부하라”고 공개 발언했다.

그는 “저는 기소되길 원한다”면서 “기소되는 순간 경찰의 모든 수사기록이 제 손에 들어온다”고도 했다. 이어 “그러면 저는 경찰의 수사기록을 다 훑어보면서 청담동 술자리의 2라운드를, 진실공방의 2라운드를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