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제유가 흐름

[속보] 중국 反봉쇄 시위에 국제유가 급락… 1년래 최저 73달러대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국 베이징에서 시민들이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의 흰 종이를 들고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2.11.27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는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여파로 중국 경제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국제유가가 2% 이상 급락, 1년래 최저 수준인 배럴당 73달러대까지 떨어졌다.

28일 아시아 거래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선물은 전 거래일보다 2.58% 하락한 배럴당 73.8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2021년 12월 이후 최저치다.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2.37% 하락한 배럴당 81.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의 위안화 가치도 급락하고 있다. 위안화는 역외거래에서 전 거래일보다 0.76% 상승한 달러당 7.2456 위안에 거래됐다.

서울신문

중국 베이징에서 시민들이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 추모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대한 항의를 위한 거리 행진을 벌이고 있다. 2022.11.28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이 국제유가와 위안화 환율 등이 출렁인 것은 최근 중국 전역에서 벌어진 봉쇄 반대 시위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날 중국에서는 수도 베이징은 물론 상하이. 난징, 우한, 광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에서 당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발생했다.

시위를 촉발한 것은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에서 발생한 화재였다. 당시 한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10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러나 제로 코로나로 소방차가 제때 아파트에 진입하지 못하면서 인명피해가 커졌다. 이후 봉쇄 반대 시위가 전국으로 번졌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