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금 5억원의 주인공은?..동심파괴 ‘보물찾기’ 시작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보물찾기’ 출연진. 사진ㅣ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빙 새 오리지널 ‘보물찾기’가 현금 5억원을 두고 펼쳐지는 피도 눈물도 없는 서바이벌 예능을 예고했다.

28일 오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티빙 오리지널 ‘보물찾기’ 언론시사 및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채성욱PD, 김정선 작가가 참석했다.

‘보물찾기’는 전국곳곳의 대규모 세트장 속 숨어있는 현금 5억을 두고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 ‘싱어게인’ 채성욱PD와 ‘대탈출’ 김정선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채성욱PD는 “어릴때 누구나 보물찾기 했을거고 설레고 재밌었을거라 생각한다. 어른들이 다시 해보면 어떨까. 보물이 현금이라면 어떨까. 사람들의 마음가짐과 행동이 어떻게 달라질까 생각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강대형, 강승민, 강한, 김스테파니헤리, 김유정국, 김정균, 김태용, 교주, 나가이마오, 덕자, 맹민호, 바이퍼, 송영재, 오현민, 유비, 윤수빈, 이하니 ,임현서, 장지수, 전국진, 조니쿼니, 챔보, 최용준, 최유솔 (가나다 순) 등 방송인, 크리에이터, 봅슬레이 국가대표, 대기업 설비 엔지니어, 아나운서, 대학생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24명의 플레이어가 참여한다.

채성욱PD는 출연자 모객 과정에 대해서 “참가자들은 오픈 미션을 통해서 일반인을 모집했다. 500명 정도가 참여했고 일일이 인터뷰 하고 테스트를 해서 총 24명을 선발하게 됐다”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은 돈에 관한 서바이벌이니까 돈에 대한 욕망,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표출해줄 수 있는 인원들을 뽑았다”고 밝혔다.

참가자 중 인플루언서가 다수 있는 것에 대해 “인플루언서가 어떻게 하다보니까 많아졌다. 사실 처음엔 경계하고 조심했는데, 어쨌든 프로그램에 가장 적합한 사람이 누군지에 초점을 두고 뽑다보니 그렇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근 티빙 ‘제로섬게임’을 비롯해 ‘대탈출’ 등 다수의 서바이벌 게임이 공개된 바 있다. ‘보물 찾기’는 기존 서바이벌 게임과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

김정선 작가는 “기존의 서바이벌과 다른 점은 한 사람의 위너를 뽑는다거나, ‘대탈출’처럼 원팀으로 캐스트를 수행하는게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참가자가 다수고 직접 모객을 해서 출연하고 싶어 뛰어든 사람들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돈’이라는 목적에 따라 이합집산을 한다. 본능적으로 내가 살기 위해 누가 필요하고 누굴 저버려야하는지 안다 그런 과정의 재미가 더해진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채성욱PD는 “돈을 찾는다는게 차별점인 것 같다. 이들이 돈을 찾아서 어떤식으로 분배하는지가 가장 큰 차별성이다. 또 팀을 어떻게 바꾸는지도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12월 2일 금요일 티빙에서 첫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