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A-POINT] 이강인 킬러패스→손흥민 마무리, 모두가 원하는 작품 한 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이강인이 패스를 주고 손흥민이 마무리하는 장면은 모두가 원하는 그림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4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조 공동 2위, 가나는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가나가 포르투갈과의 경기처럼 5백으로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공략 포인트는 센터백과 윙백 사이 공간이다. 흔히 하프 스페이스라고 부르는 이 지역은 손흥민이 제일 좋아하는 자리다. 손흥민의 전매특허인 양발 감아차기가 나오는 위치가 바로 하프 스페이스다.

손흥민은 공간 이해도와 골 결정력이 세계적인 수준에 이른 선수이기에 타이밍만 맞게 패스가 전달된다면 쉽게 골이 나올 수도 있다. 포르투갈의 3번째 득점이 가나의 약점을 제대로 보여준다. 순간적으로 중원에서 볼이 끊기자 가나는 수비라인이 완전히 무너졌다. 이때 하파엘 레앙이 빠른 속도로 하프 스페이스로 침투했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완벽한 패스를 넣어줬다.

한국이 보여줘야 할 장면도 이러한 형태의 역습이다. 가나는 수비 전환 과정에서 조직력이 많이 흔들린다. 한국이 지난 우루과이전에서 보여준 중원 압박이라면 충분히 가나를 괴롭힐 수 있다. 압박을 끊어낸 뒤에 중요한 건 첫 패스다. 첫 패스가 좋아야 역습의 수준이 달라진다.

이강인이 선발로 뛸 가능성은 낮지만 교체로 들어간다면 충분히 역습 시발점 역할을 잘 해줄 수 있다. 이강인의 패스 능력은 대한민국 선수 중 최고 수준이다. 한국축구의 미래인 이강인이 찔러주고, 한국축구의 현재인 손흥민이 마무리하는 그림이 기대되는 이유다. 최근 훈련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은 같이 호흡을 맞추면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다만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지난 경기처럼 측면에 기용할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 가나는 측면에 빠른 자원을 대거 보유하고 있다. 가나의 최대 강점이다. 이강인이 수비력이 과거에 비해 많이 개선됐다고 해도 측면 수비가 좋다고는 볼 수 없다. 벤투 감독이 이강인을 넣는다면 수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선수와 함께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경기에서는 이강인과 함께 수비형 미드필더 손준호가 투입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