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미국!' 답답했던 잉글랜드, 래쉬포드는 "팬들이 야유 보낼 필요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마커스 래쉬포드가 소신 발언을 남겼다. 미국전이 실망스러웠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팬들이 야유를 보낼 필요는 없다는 주장이다.

잉글랜드(FIFA 랭킹 5위)는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에 위치한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B조 2차전에서 미국(FIFA 랭킹 16위)과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잉글랜드는 16강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황금 세대와 함께 '커밍 홈'을 외치고 있는 잉글랜드. 지난 1차전 이란(FIFA 랭킹 20위)을 만나 6-2 대승을 거두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차세대 월드클래스로 손꼽히는 주드 벨링엄과 부카요 사카, 주축으로 자리 잡은 라힘 스털링, 래쉬포드, 잭 그릴리쉬 연속골 덕분이었다.

2차전을 잡을 경우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 지을 수 있는 상황.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1차전과 동일한 포메이션과 선발 라인업으로 2차전에 나섰지만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막강 화력을 뽐냈던 공격보단 오히려 수비가 돋보일 만큼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1위 잉글랜드(승점 4), 2위 이란(승점 3), 3위 미국(승점 2), 4위 웨일스(승점 1)까지 3차전 결과에 따라 순위표가 요동칠 수 있는 상황. 잉글랜드는 30일(수) 오전 4시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웨일스와 그룹 스테이지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전열을 가다듬고 있는 가운데 래쉬포드가 소신 발언을 남겼다.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를 진행한 래쉬포드는 "우리가 다음 경기를 잘한다면 미국전은 잊힐 것 같다. 좋지 않은 느낌이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 우리가 경기를 잘하지 못했다고 팬들이 야유를 보낼 필요는 없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공통된 느낌이다. 우리가 더 잘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기지 못하면 실망스럽겠지만 우리는 부정적일 수 없다. 우리는 B조에서 좋은 위치에 있다. 만약 게임에서 이긴다면 세계 최고의 팀이다. 반대로 진다면 최악의 팀이다. 그것이 축구다. 선수로서 균형을 유지해야 한다"라며 밖에서 오는 비판보단 다가올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