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년 넘은 전통…목원대 음대 29일 '헨델 메시아' 연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목원대 음악대학 메시아 연주회
[목원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목원대는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2022 헨델 메시아' 연주회를 한다고 28일 밝혔다.

이기선 부산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수석지휘자 지휘로 소프라노 조용미, 메조소프라노 구은서, 테너 권순찬, 바리톤 여진욱 등이 출연해 목원대 음악대학 재학생·동문으로 구성된 225명의 합창단, 오케스트라와 협연한다.

목원대 음악대학은 1971년 대전에서 처음으로 헨델의 '메시아'를 무대에 올린 뒤 매년 시민을 위한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메시아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와 구원을 담은 오라토리오로 종교음악에서 나아가 바로크 시대 걸작 중 하나로 평가받으며 세계적으로 꾸준히 연주되고 있다.

3부 구성 중 특히 2부의 합창곡인 '할렐루야'가 친숙하다.

이희학 목원대 총장은 "위대한 감동과 영감으로 완성된 메시아를 음악대학 학생과 동문이 50년 넘게 연주해온 전통은 목원대의 큰 자랑"이라며 "메시아 공연이 코로나 팬데믹의 긴 터널을 지나온 모두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는 감동으로 다가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coole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