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롤리' 김현주X박희순, 티저부터 美쳤다..완벽한 부부의 예기치 못한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트롤리’의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연출 김문교, 극본 류보리, 제작 스튜디오S)는 과거를 숨긴 채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다. ‘스토브리그’, ‘사의 찬미’, ‘홍천기’에 참여한 김문교 감독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집필한 류보리 작가의 의기투합은 물론 김현주, 박희순, 김무열, 정수빈 등 연기파 배우들의 흥미로운 조합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국회의원 남중도를 향한 의미심장한 질문으로 시작한다. “의원님이 꿈꾸는 세상과 사모님, 둘 중에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어느 쪽을 선택하시겠습니까?”라고 묻는 장우재(김무열 분)의 목소리 위로, 별다른 것 없는 일상을 보내는 아내 김혜주와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는 남편 남중도의 상반된 모습이 교차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뜨거운 입맞춤으로 견고한 사랑을 확인하는 두 사람. 하지만 의문의 불청객이 건네는 “오랜만이다? 김혜주”라는 달갑지 않은 인사는 바로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네 남편도 네 과거 아니?”라는 한마디에 터져 나올 듯한 불안과 분노를 억누르며 비밀을 당부하는 김혜주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무엇보다 “영원히 감출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 않았습니다”라는 남중도와 “미안해… 나 때문에”라는 김혜주의 대사는 균열의 전조를 암시한다.

김혜주의 오랜 과거와 숨은 비밀은 남편 남중도에게 거센 후폭풍을 몰고 온다. 돌연 옷깃에 달린 금빛 배지를 떼어내는가 하면,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는 그에게서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의원님께선 아직도 사모님을 믿으십니까?”라고 재차 확인하는 장우재의 질문이 쓰리게 파고들지만, “난 너 믿어. 왜냐하면 너니까”라며 아내 김혜주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남중도의 마지막 장면은 그의 선택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김현주와 박희순의 만남은 ‘트롤리’가 기다려지는 가장 큰 이유다. 김현주는 망가진 책을 고치는 책수선가이자 국회의원 남중도의 아내 ‘김혜주’ 역을 맡았다. 누구보다 남편을 사랑하고 응원하지만, 정치인의 아내로 세상 밖에 나서기보단 자신의 삶과 가족의 행복을 지키며 평범하게 살기를 원한다. 박희순은 변호사 출신의 재선 국회의원이자 김혜주의 남편 ‘남중도’로 분한다. 사랑하는 아내와의 약속대로 정치 활동에 김혜주의 삶은 분리시킨 채 더 좋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사회적 약자들을 대변하는 데에 힘써왔다.

그러던 어느 날 뜻밖의 사고로 아내 김혜주가 감춰온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완벽한 부부의 평온한 일상은 예기치 못한 위기와 변화를 맞는다. 선택의 기로에서 더 이상 나아갈 수도, 물러날 수도 없는 두 사람의 ‘딜레마’가 그려질 전망이다.

한편 ‘트롤리’는 오는 12월 1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