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폴리 기자의 진심 어린 농담 "김민재 부상에 조마조마... 빨리 탈락하고 돌아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김민재 부상에 조마조마했다.”

이탈리아 나폴리 기자가 김민재의 부상 장면에 가슴을 쓸어내렸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카를로 알비노 기자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나폴리 공식 라디오 ‘키스 키스 나폴리’에 출연해 “김민재가 절뚝거렸을 때 떨렸냐고? 반쯤 웅크린 채 앞만 봤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민재는 지난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도중 그라운드에서 미끄러져 한참 동안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다행히 훌훌 털고 일어나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절뚝거리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며 우려를 낳았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알비노는 “김민재의 뛰는 모습을 보니 약간의 문제가 있는 것 같았다. 다행히 김민재가 자신있게 공을 찼고, 나는 진정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유럽 리그 기준으로 시즌 중에 열린 월드컵이라 선수들의 부상은 구단과 팬들에겐 달갑지 않다. 나폴리 기자’ 알비노 역시 마찬가지. 알비노는 “농담이긴 하지만 월드컵에 출전한 나폴리 선수들이 빨리 탈락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선수들의 부상 우려를 다소 과한 표현의 농담으로 이야기한 것.

한편, 김민재는 경기 후 우측 종아리 근육 부상 진단을 받고 실전 훈련에 나서지 못했다. 25일과 26일 이틀 간 훈련에 빠진 뒤, 27일 경기 전 공식 훈련엔 등장했으나 팀 훈련 대신 사이클을 타며 회복에 전념했다.

엑스포츠뉴스


2차전 가나전에는 출전할 수 있을까. 한국은 28일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전날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아직 모른다. 내일(28일) 오전에 결정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