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리거 출신 오르시치, 월드컵 첫 공격포인트 기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공을 합작한 뒤 함께 기뻐하는 크로아티아의 미슬라브 오르시치(왼쪽)와 로브로 마예르.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프로축구 K리그에서 기량이 만개해 크로아티아 대표팀에 늦깎이 승선한 미슬라브 오르시치(30·디나모 자그레브)가 생애 첫 월드컵 무대에서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오르시치는 28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팀이 3-1로 앞서던 후반 41분 이반 페리시치(33·토트넘) 대신 교체 투입되어 8분 만에 마무리 골을 거들었다. 오르시치는 후반 추가 시간 역습 상황에서 비어 있는 캐나다의 후방을 질주하며 득점 기회를 맞았다. 직접 슈팅을 날려볼만한 상황이었으나 뒤따라 쇄도하던 로브로 마예르(24·스타드 렌)에게 패스했고, 마예르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3일 0-0으로 비겼던 모로코와의 1차전 당시 후반 45분 투입되며 짧은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던 오르시치는 두 번째 출격에 팀의 대승을 거드는 기쁨을 맛본 셈이다.

오르시치는 2015년부터 전남 드래곤즈에서 한시즌 반, 2017년부터 울산 현대에서 한 시즌 반을 뛰며 국내 축구 팬들에게 등록명 ‘오르샤’로 알려졌던 선수다. 이탈리아 2부리그 세리에B에서 빛을 보지 못하다가 임대로 시작한 K리그에서의 활약을 발판으로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K리그 통산 101경기 출전해 28골 15도움을 기록했는데, 이 활약을 눈여겨본 자국 최강팀 디나모 자그레브에 영입되어 ‘금의환향’한 것. 또 첫 시즌을 제외하곤 3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2019년 9월부터는 대표팀에 꾸준히 발탁되어 월드컵 무대에까지 서는 영광을 안았다. 올시즌에도 오르시치는 15경기에서 8골(5도움)로 득점 2위를 달리며 리그 6연패, 통산 24회 우승에 도전하는 팀의 선두 질주를 견인하고 있다.

오르시치는 유럽 클럽대항전에서도 맹활약하며 국내 축구팬들에게 자주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3월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을 격침했다. 지난 9월에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첼시를 상대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